'118만 유튜버' 달씨, 전세 사기 폭탄 돌리기 의혹에 해명 "깊이 반성중"
2024. 06.23(일) 19:09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118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유튜버 달씨가 전세 사기 폭탄 돌리기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22일 달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전세 사기 경험을 담은 영상을 게시했다.

해당 영상에서 달씨는 자신이 거주 중이던 집이 전세 사기를 당했다며 다음 세입자를 구해 보증금을 받은 뒤 집을 나가기로 결정, 직접 집을 홍보했다.

다음 세입자가 등장하자 달씨는 세입자를 '나의 유일한 파랑새'라고 표현하며 "그 사람이 마음을 바꿀까 고통스러웠다"라고 전했다. 집주인의 국세 체납기록을 본 다음 세입자는 결국 계약하지 않았고, 달씨는 은행 대출을 통해 해당 집을 매매했다고 밝혔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전세 사기로 문제가 된 집을 넘기면 '폭탄 돌리기'가 아니냐고 지적했다. 집주인이 체납이 들어간 상황 속 또 다른 피해자를 만들려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커졌다.

이에 달씨는 22일 유튜브 커뮤니티란에 해명글을 올리고 영상을 내렸다. 그는 "제가 취한 행동이 '폭탄 돌리기'가 아니냐는 의견들이 있어, 해당 부분을 좀 더 명확히 설명하고자 한다"라며 "처음에는 임대인과 공인중개사 말대로 새로운 임차인을 구하는 것이 유일한 해결책인 줄 알아서, 다음 세입자를 스스로 구하려고 했다"라고 전했다.

그는 "''폭탄 돌리기'였다면 불리한 부분은 숨겼을 것"이라며 "변호사인 사촌 오빠와 논의 끝에 금전적인 손해를 감수하면서 명의를 받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달씨는 "제 의도는 결코 폭탄 돌리기 같은 무책임한 행동이 아니었다. 제가 무지했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고 사과했다.

사과문을 본 누리꾼들은 "문제의식이 결여된 태도가 아쉽다"라고 그의 태도를 지적했다.

한편, 달씨는 현지에서 사용하는 영어를 숏폼을 통해 가르쳐주는 크리에이터로, 118만 명의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달씨 SN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달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