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류수영, 美 스탠퍼드대에서 한식 요리교실 개최 [T-데이]
2024. 06.07(금) 16:33
신상출시 편스토랑
신상출시 편스토랑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류수영이 미국 스탠퍼드 대학교에서 한식 요리교실을 연다.

7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믿고 먹는 어남선생’ 류수영이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을 K-푸드 메뉴를 공개한다. 전세계적으로 한식이 뜨거운 붐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류수영이 과연 어떤 K-푸드 메뉴를 선보일지, 어떤 레시피와 맛으로 세계인을 취향을 저격할지 주목된다.

이날 공개되는 VCR 속 류수영은 세계적인 명문 스탠퍼드 대학교에서 열린 K-푸드 학회에 강연자로 초청받아,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향했다. 류수영은 한식의 매력을 널리 알리기 위해 막중한 부담감을 안고 3개월 여 동안 방송, 레시피 연구, 강연 준비를 병행했다. 류수영의 스탠퍼드 대학교 강연 현장을 본 ‘편스토랑’ 식구들은 “정말 대단하다”, “고생 많이 했다”라고 감탄했다.

류수영의 행보는 강연만이 아니었다. 스탠퍼드 대학교에서 한식 요리교실까지 열게 된 것. 류수영은 “외국 분들이 한식을 만들어보면서 어렵지 않고 쉽고, 맛있다고 느끼셨으면 좋겠다”며 오랫동안 고민한 끝에 결정한 메뉴를 공개했다. 그 메뉴는 대표적인 한식 메뉴이자 세계인이 사랑하는 떡볶이와 한국식 치킨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치킨떡볶이. 3개월 여 동안 고민하고 준비해 어남선생표 레시피가 탄생했다.

그러나 요리교실 개최는 순탄치 않았다고. 미국 현지에서 재료에 문제가 생기며 예상 밖 난관에 부딪힌 것. 어남선생 류수영을 절망하게 한 난관은 무엇인지, 결국 미국에서도 밤샘 연구에 돌입한 류수영이 이 난관을 극복했을지, 류수영이 소개한 치킨떡볶이는 어떤 메뉴일지, 류수영의 치킨떡볶이를 맛본 스탠퍼드 학생들, 교수님들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편스토랑’ 본방송이 기대된다.

이와 함께 류수영은 미국 스탠퍼드 대학교 요리교실에서 선보인 것보다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치킨떡볶이 레시피도 소개한다. 한국인은 물론 이제 세계인도 ‘믿고 먹는’ 어남선생 류수영의 역대급 K-푸드 치킨떡볶이는 이날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신상출시 편스토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