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채현, 강형욱 '갑질 의혹' 해명 후 "내가 경솔했다" 사과
2024. 05.25(토) 18:09
설채현
설채현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수의사 설채현이 경솔한 언행에 대해 사과했다.

설채현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가 경솔했다"라며 갑질 의혹에 휘말렸던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을 의식한 듯한 글을 적은 것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앞서 설채현은 동종 업계에 있는 강형욱이 직원 갑질 의혹에 휘말리자 "걱정과 의심의 눈초리들이 보여서 말씀드리면 저희 직원들에게 저는 최선을 다하려고 합니다"라고 적은 바 있다.

이와 관련 설채현은 "며칠 전부터 SNS와 주변 그리고 날 믿어주는 분 중에서도 날 의심하는 일이 생겼다. 의심만 받지 말자는 생각에 우리 친구들과 사진, 글을 올렸는데 기사까지 날 줄 몰랐다"라며 "가볍게 생각한 내 실수다. 생각해 보면 크게 기사가 난 것도 아니고 몇몇 날 좋아하지 않는 분들의 의견이었을 텐데 내가 과민반응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사실 학창 시절 내가 하지 않은 일에 대해 의심받았을 때 '내가 하지 않았으면 된 거지'란 생각에 가만히 있다 기정사실화되어 힘든 적이 있었다. 그래서 조그만 일에도 적극적으로 해명하는 버릇이 생겼다"라고 글을 적은 이유에 대해 설명한 그는 "여러분들을 통해 다시 한번 배웠고 다시 한번 참는 법을 배우도록 하겠다. 불편하게 해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이하 설채현 글 전문

제가 경솔했습니다

며칠 전부터 SNS와 주변 그리고 저를 믿어주는 분들 중에서도 저를 의심하는 일이 생겼고 제 개인적인 인스타라 저를 아시는 분들에게라도 믿음을 주고자 그리고 의심만은 받지 말자는 생각에 저희 친구들 사진과 글을 올렸는데 기사까지 날줄은 몰랐었습니다.

이렇게 가볍게 생각한 제 실수입니다. 이렇게 보일 줄 알면서도 억울하고 의심받는 건 싫어서 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크게 기사가 난 것도 아니고 몇몇저를 좋아하지 않은 분들의 의견이었을 텐데 제가 과민 반응했습니다!

여러분들을 통해 다시 한번 배웠고 다시 한번 참는 법을 배우겠습니다. (사실 학창 시절 제가 하지 않은 일에 대해 의심받아 '내가 하지 않았으면 된 거지 '란 생각에 가만히 있다가 기정사실화되어 힘든 적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조그만 일에도 적극적으로 해명하는 버릇이 생겼습니다)

저를 비난해주신 분들 댓글 하나하나 다 봤고 조롱도 많았지만, 처음엔 왜 내 입장은 생각해주지 않아 줄까 하는 생각에서 너무 내 입장만 생각했다고 바뀌게 되었습니다. (가족욕 빼고는 다 의미 있는 댓글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제 짧은 생각으로 불편하게 한 분들께 죄송하고 다음부터 더 신중한 언행과 개인적인 것보다는 문화와 잘못된 일들에 대한 얘기로 찾아뵙겠습니다! (아 그리고 저 욕먹는 것도 교훈으로 남겨두고 싶어서 수정하려 했는데 이 경솔한 원장 놈이 저희 친구들 사진도 같이 올려서 수정이 안되더라고요 그래서 삭제했습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형욱 | 설채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