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측 "한 순간 거짓으로… 노여움 풀어주시길" (종합) [TD현장]
2024. 05.21(화) 22:57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음주운전 혐의로 물의를 빚은 가수 김호중 측 변호인이 음주운전 사고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호중은 21일 오후 2시께 서울 강남경찰서 지하주차장을 통해 비공개 출석했다. 이후 여덟 시간 뒤, 밤 10시께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변호인을 통해 사과의 뜻과 함께 반성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날 앞서 김호중의 비공개 출석에 대해 강남경찰서는 "출석 과정에서 특혜는 없다"고 주장했다. 한 경찰 관계자는 "신축 경찰서는 설계부터 피의자를 지하에서 올라갈 수 있도록 동선이 짜여 있다"라며 "피의자에게 특혜를 주거나 특별히 요청해서 진행된 부분이 아니다. 어떤 방식으로 들어올지는 사전에 협의하지만 특별한 의견이 없으면 평소대로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김호중의 소속사는 "출석 과정에서 포토라인에 서지 못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설명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밤 11시 40분께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진로 변경 중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낸 뒤 도주한 혐의(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고 있다. 사건 17시간이 지나 경찰에 출석한 김호중은 음주 운전을 부인하다, 결국 음주를 시인했다.

김호중은 공식 입장을 통해 "음주 운전을 했다.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고 사과한 바 있다.

이날 조사를 마치고 나온 김호중은 "죄인이 무슨 할말이 있겠냐"며 자리를 떠났고, 변호인이 남아 취재진의 질문에 답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는 "늦은 시간까지 수고가 많으셨다. 오늘 음주 운전을 포함 사실 관계를 인정했다. 성실히 조사를 받았다. 구체적으로 마신 술의 종류와 양에 대해 말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한 순간의 거짓으로 국민들을 화나게 했고, 뒤늦게 시인했다. 노여움을 풀어주시길 바란다. 성실히 조사에 응하겠다. 오늘은 음주 운전에 관해서만 조사가 이뤄졌다. 지금 술의 종류나 양에 대해 구체적으로는 말씀드리기 적절치 않다"라고 밝혔다.

변호인은 김호중에 대해 "보호 조치를 해야할 의무가 있다. 유명 가수인 관계로 국민들에게 직접 사과를 하고 고개를 숙이는 게 마땅하나 사정이 여의치 않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조사가 끝난 후 늦어진 이유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변호인은 "'죄 지은 사람이 무슨 말이 있겠냐'라는 말에 모두 포함되어 있다"며 "진실을 은폐하지 않겠다"라고 전하며 자리를 떠났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호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