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논란' 김히어라 측 "당사자와 만나 대화…각자 삶 응원하기로" [공식입장]
2024. 04.16(화) 15:39
김히어라
김히어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김히어라 측이 학폭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그램엔터테인먼트는 16일 오후 공식 입장을 통해 "김히어라와 당사는 지난해 불거진 일련의 사안에 대해 당사자들과 만나 오랜 기억을 정리하며 서로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리고 각자의 삶을 응원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안을 겪으면서 김히어라는 스스로를 더욱 엄격하게 되돌아보고 책임감 있는 사회인이 되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 고민하는 시간을 보냈다"라고 전하며 "또한 대중에게 받은 사랑을 보답하기 위해 무거운 마음으로 성실하게 인생을 다시금 다져나가겠다는 입장을 소속사를 통해 전해왔다. 그동안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김히어라를 믿고 기다려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히어라는 tvN '경이로운 소문 시즌2' 종영을 앞두고 학폭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김히어라의 동창 A씨는 김히어라가 2000년대 초반 상지여중 일진 모임 '빅상지'의 멤버였으며, 학생들의 돈을 갈취하고 폭행 폭언 등을 일삼았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김히어라는 학폭에 대해 다룬 넷플릭스 '더 글로리'에 출연했기에 더 큰 충격을 자아냈다.

논란이 일자 김히어라는 해당 모임의 일원이었던 것은 맞으나 약자를 악의적으로 괴롭힌 적은 없다며 학교폭력 가해, 일진 의혹을 반박했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히어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