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해 "'놀토'랑 내 생일 같은데 6년째 멤버 아무도 몰라"
2024. 04.06(토) 20:00
놀라운 토요일
놀라운 토요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놀라운 토요일' 한해가 서운함을 토로했다.

6일 저녁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에는 조혜련, 하하, 빽가, 은혁, 가비, 연준, 사쿠라가 출연해 6주년을 맞은 '놀라운 토요일'을 축하했다.

이날 모든 게스트 소개를 끝낸 붐은 "모두 홍보 타임 끝났죠?"라며 다음 코너로 진행하려 했으나, 이때 피오는 한해를 바라보며 "6주년인데 한해 형 표정이 왜 저러냐"라고 궁금해했다.

한해는 당황한 표정을 짓더니 "전 좀 감격스럽다. '놀라운 토요일'이랑 내 생일이 같은 데, '놀라운 토요일'이 내 생일에 시작했다. 6년째 했는데 멤버 아무도 몰랐다"라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이를 들은 붐은 "아 그래요"라고 호응하면서도 곧 못 들은채 하더니 "'놀라운 토요일' 6주년을 맞아 이분을 소개에 올려드리도록 하겠다. 놀토의 6쪽 마늘이다. 정말 한 번도 빠짐없이 이 자리를 지켜주셨다"이라며 돌연 입짧은햇님을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입짧은햇님 역시 능청스럽게 "결석 없이 개근했다. 6년의 놀토를 함께할 수 있어 행복했고 영광이었다"라고 화답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놀라운 토요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