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보자GO' 안정환 "첫 날 녹화 종료 12시, 집 주인 허가 없으면 안 끝나"
2024. 03.15(금) 11:17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가보자GO' 안정환이 프로그램 첫 촬영 소감을 털어놨다.

15일 오전 MBN 예능프로그램 '가보자GO'(이하 '가보자고') 제작발표회가 사전 녹화 온라인 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용만, 안정환, 홍현희, 허경환, 김호중, 정상진PD가 참석했다.

'가보자고'는 장소 불문·나이 불문·성별 불문, 거리에서 만난 시민들 또는 만나고 싶은 셀럽을 즉석에서 섭외해 그들의 인생 스토리를 듣는 등 진정한 벗을 찾아 떠나는 리얼 로드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이날 안정환은 첫날 녹화가 12시에 끝난 사실을 언급하며 "그만 찍자고 말할 정도였다. 찾아간 집 주인의 허가가 있어야 끝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옆집에 사는 친구가 놀러온 것 처럼 잘해주신 분들이 많았다. 좋긴 했지만 힘든 순간도 있었다"라고 털어놨다.

홍현희는 "집에 안정환이 온다고 생각하니까, 다들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아하더라. 꿈 같다고 좋아하셨다. 같은 팀을 이뤄서 정말 좋았다"라고 전했다.

허경환은 "이 두 사람의 어색함이 풀어지는 것도 보고 싶다"라며 관전 포인트를 제시하기도 했다.

'가보자고'는 오는 16일 저녁 8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MB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가보자GO | 안정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