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에스트라’ 이영애, 완벽을 위한 광기, 미(美)친 연기력
2023. 12.05(화) 09:46
tvN 마에스트라
tvN 마에스트라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마에스트라’ 이영애 이무생 김영재 황보름별의 혼돈과 불안 속 격렬한 대립이 시작된다.

9일 밤 9시 20분 첫 방송하는 tvN 새 토일드라마 ‘마에스트라’(극본 최이윤·연출 김정권)에서 하이라이트 영상을 공개해 몰입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하이라이트 영상 속에는 20년 만에 한국으로 돌아온 천재 마에스트라 차세음(이영애)의 강렬한 첫인상을 담고 있다. ‘단원에게 총을 쐈다’, ‘독하고 무섭다’ 등 차세음을 따라다니는 심상치 않은 소문들이 그가 이끌 오케스트라 단원들을 술렁이게 만들고, 차세음은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범상치 않은 행동들로 모두를 압도한다. 이는 완벽한 무대를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차세음의 광기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광기의 늪에 빠진 차세음에 이어 첫사랑의 늪에 빠진 유정재(이무생)의 의미심장한 등장도 이목을 잡아끈다. 특히 유정재를 보자 낯빛이 싸늘해지는 차세음의 반응과 함께 두 사람의 뜨거운 과거가 스쳐 지나가 의구심을 일게 한다.

시간이 흘러 다시 만난 두 사람에게선 차가운 기류만 흐르는 가운데 유정재는 차세음의 가장 소중한 무대를 거리낌 없이 취소시키며 끊임없이 자극한다. 차세음을 향한 집착과도 같은 감정이 어디에서 비롯된 것일지 유정재란 인물이 점점 더 궁금해진다.

세계적인 마에스트라가 된 아내와 달리 갈수록 퇴보해가는 작곡가 김필(김영재)의 상황에도 눈길이 쏠린다. 김필을 괴롭히던 고뇌와 번민이 어느새 열등감과 자격지심으로 변모, “당신 덕에 누린 그 명예, 못 버리겠어”라는 노골적인 속마음까지 내뱉고 말아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어 차세음의 모친 배정화(예수정 분)의 발작과 함께 기억 저편에 묻어둔 과거가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차세음 앞에 위기가 드리워진다. 갑자기 마비되는 손, 배정화의 섬뜩한 한 마디 그리고 김필의 비열한 미소까지 일련의 상황들이 차세음에게 닥칠 일들을 짐작게 해 긴장감도 증폭된다.

그런가 하면 신입 바이올리니스트 이루나(황보름별)를 오케스트라 악장 자리에 앉히는 차세음의 파격 행보도 주목되고 있다. 단원들의 거센 반발에도 오직 실력으로만 평가하는 냉철한 면모를 또 한 번 느낄 수 있는 것. 게다가 내면에 잠재된 욕망이 꿈틀대기 시작한 이루나의 눈빛이 예사롭지 않게 빛나고 있어 차세음의 오케스트라에 어떤 바람을 불게 할지 호기심을 돋운다.

이렇듯 오감을 자극하는 미스터리한 스토리로 꽉 채운 ‘마에스트라’는 하이라이트 영상만으로도 배우 이영애, 이무생, 김영재, 황보름별의 빈틈없는 연기 합까지 예고하며 완성도를 기대케 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마에스트라 | 이영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