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 120만 관객 돌파, 흥행 파죽지세 [박스오피스]
2023. 11.26(일) 11:21
서울의 봄
서울의 봄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서울의 봄'이 개봉 첫 주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청신호를 쏘아 올렸다.

2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영화 '서울의 봄'(감독 김성수)은 25일 59만4452명 관객을 동원하며 압도적인 차이로 박스오피스 1위를 수성했다.

누적 관객 수는 126만7598명을 기록, 지난 22일 개봉한 이후 4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한국 영화의 부활을 알렸다. 정우성 황정민 주연의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렸다.

2위는 '프레디의 피자가게'(감독 엠마 타미)가 이어갔다. 이날 7만3590명 관객을 동원, 누적 관객 수는 49만6974명을 기록했다.

3위는 애니메이션 '스노우 폭스: 썰매개가 될거야!'(감독 아론 우들리)가 차지했다. 개봉 사흘 째 일일 관객 수 1만5665명, 누적 관객 수는 2만7967명을 기록했다.

4위는 '그대들은 어떻게 살 것인가'(감독 미야자키 하야오)로, 이날 1만3505명 관객을 동원해 누적 관객 수 193만7192명을 기록해 200만 관객 돌파를 눈 앞에 두게 됐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서울의 봄' 포스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서울의 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