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미국에 뜬 싸이, 말춤 장관→48주 연속 1위
2023. 11.26(일) 11:04
KBS2 불후의 명곡
KBS2 불후의 명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불후의 명곡’에 출연한 싸이가 ‘강남스타일’의 영광을 미국에서 다시 한번 재현했다. ‘강남스타일’ 떼창과 말춤으로 하나가 된 스타디움의 뜨거운 열기는 가라앉을 줄 몰랐다.

26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5일 방송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 633회는 전국 7.7%, 수도권 7.4% 시청률로 변함없는 부동의 동시간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이는 무려 48주 연속 동시간대 1위 기록으로 토요 최강자다운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방송은 ‘불후의 명곡 in US 특집’ 2부로 꾸며져 이찬원, 영탁, 잔나비, 박정현, 김태우, 패티김, 에이티즈, 싸이가 무대에 올라 현지 교민, 팬들과 뜨겁게 호흡했다.

2부 오프닝에서 MC 신동엽은 “이번 특집에 장르 불문, 세대 불문, 국가 대표 뮤지션들이 총출동했다”며 K팝 축제가 미국의 중심에서 펼쳐지는 것에 벅찬 감격을 전했다. 이에 MC 김준현은 “이 시간이 안 끝났으면 좋겠다. 관객들과 똑같은 마음으로 즐겼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에이티즈가 2부의 포문을 열며 K팝의 강렬한 세계로 관객들을 불러들였다. ‘하라지아(HALAZIA)’가 울려 퍼지자 관객들은 열광했고, 에이티즈의 환상적인 퍼포먼스와 강렬한 보컬로 에너지를 뿜어냈다. 1부에 이어 에이티즈의 단독 콘서트와 같은 분위기가 연출됐다. 이들은 ‘원더랜드(WONDERLAND)’ ‘게릴라(Guerrilla)’ 등 5곡의 히트곡을 내리 부르며 K팝 그룹의 독보적인 색깔과 뛰어난 기량을 뽐냈다. 눈을 뗄 수 없는 퍼포먼스와 무대 연출, 무대를 찢을 듯한 보컬의 어울림이 눈과 귀를 만족시켰다.

이어 김태우는 “펑키 타임”을 외치며 지오디(god)의 히트곡 ‘프라이데이 나이트(Friday Night)’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이 곡을 홀로 소화한 김태우는 몸을 흔들고 무대를 누비며 관객들과 가까이서 눈을 맞췄다.

세 번째 주인공은 잔나비였다. 잔나비는 ‘꿈과 책과 힘과 벽’으로 레트로 감성을 발산했고, 관객들은 미소로 화답했다. 무대 중간 뉴저지 어린이 합창단이 등장, 순수한 목소리로 공연장을 가득 채웠다. 최정훈과 어린이들의 목소리가 어우러지며 많은 이들의 진한 감동을 자아냈다. 이어진 ‘컴백홈’ 무대 역시 어린이 합창단과 함께 했는데, 때묻지 않은 하모니와 자유로운 움직임이 무대를 더욱 풍성하게 했다. 마지막 뛰며 환호하는 아이들의 모습이 노래의 메시지와 연결되며 완성도를 더했다.

최정훈은 잔나비의 노래를 들으며 큰 용기를 얻었다는 교민의 사연을 전하며 즉석에서 ‘쉬(She)’를 무반주를 선사, 감동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이어 잔나비는 ‘노킹 온 해븐스 도어(Knockin’ On Heaven’s Door)’를 선곡해 관객들을 하나로 묶으며 내공을 뿜어냈다.

최정훈의 소개를 받은 박정현은 ‘브릿지 오버 트러블 워터(Bridge Over Troubled Water)’로 무대를 이었다. 간결한 기타 반주 위에 박정현의 목소리가 흐르며 공연장 분위기를 감성으로 가득 채웠다. 밀도 높고 순수한 목소리가 자리한 관객들의 감성을 터치하기 충분했다. 자리한 관객들은 박정현의 무대에 눈을 떼지 못하며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불후의 명곡’ 막내 MC 이찬원은 ‘트위스트 고고’로 춤을 추며 시동을 걸었다. 이찬원과 관객들은 트위스트 춤을 추며 몸을 흔들었고, 분위기는 달아올랐다. 이찬원은 “MC가 아닌 가수로 인사드린다”고 운을 뗐고 프로다운 무대 매너를 발휘, 무대 중간 흥을 내며 관객들을 진두지휘했다. ‘수은등’으로 이어진 무대에 관객들은 손을 흔들며 차분히 감성을 즐겼다.

아버지를 향한 연정을 담은 ‘막걸리 한 잔’으로 바통을 이어받은 영탁은 구성진 목소리와 감성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찐이야’로 분위기를 반전시킨 영탁은 엄지를 척 세우는 안무를 관객들에게 전파하며 신명나는 흥을 뿜어냈다. 코트를 벗어 던진 영탁은 무대를 종횡무진하며 관객들과 눈을 맞췄다. 교민들은 물론, 현지 팬들 역시 트로트의 매력에 흠뻑 빠져 엄지를 치켜들고 몸을 흔들었다. 곳곳에서 트로트를 즐기며 노래를 따라 부르는 외국인 팬들의 모습이 포착되며 눈길을 끌었다.

‘K팝의 역사이자, 후배들의 뮤즈’로 소개된 패티김이 무대에 올랐다. 패티김의 등장에 관객들은 또 한 번 ‘패티’를 연호하며 반색을 감추지 못했다. ‘초우’와 ‘이별’을 잇달아 부른 패티김은 관객들의 떼창과 함께 호흡하며 노래했다. 이어 ‘그대 내 친구여’를 부르던 패티김은 “여러분은 저의 영원한 친구여”라고 개사하며 감사를 전했다. 패티김은 “여러분 대단히 감사하다”라며 “오늘 이 무대는 영원히 잊지 못할 것”이라고 울컥했다. 패티김은 어린 관객들을 만나 정말 행복했다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고, 관객들을 85세 노장 디바의 열창에 존경의 박수를 보냈다.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 공연의 신, 현재진행형 아티스트”로 소개된 싸이가 이번 특집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젠틀맨’으로 포문을 연 싸이는 유쾌한 포인트 안무부터 끓어오르게 만드는 에너지가 가득한 오프닝으로 시선을 끌었다. 싸이는 한국어와 영어를 오가며 관객들과 유쾌하게 소통, 분위기를 진두지휘했다. ‘댓댓(That That)’과 ‘대디(DADDY)’로 무대를 이은 싸이는 자신의 메가 히트곡 ‘강남스타일’을 부르며 모든 관객들을 말춤 삼매경에 빠지게 만들었다. 싸이와 함께 몸을 흔드는 관객들의 모습이 장관을 이뤘다. 싸이는 압도하는 에너지와 끼를 방출하며 자리한 관객들의 시선을 훔치며 압도했다.

이번 ‘불후의 명곡 in US 특집’ 2부는 메가히트곡 ‘강남스타일’로 월드스타로 도약한 싸이의 귀환이 하이라이트였다. 그의 등장에 교민은 물론이고, 현지 팬들이 크게 환호하며 떼창과 말춤으로 화답했다. 13년 간 사랑 받은 ‘불후의 명곡’이 미국의 중심에서 K팝 축제를 성공적으로 이뤄내며 한국 대중 가요의 위상을 한층 높이는 순간이었다. K팝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들이 한데 모여 미국에서 펼쳐낸 이번 공연은 국내외 관객과 K팝 팬들에게 큰 선물과 추억을 선사했다. 매주 토요일 저녁 6시 1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불후의 명곡 | 싸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