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꽈추형' 홍성우, 직원 괴롭힘·강제추행 의혹 "유명해져 트러블" [이슈&톡]
2023. 11.23(목) 17:00
꽈추형 홍성우
꽈추형 홍성우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꽈추형’이라는 예명으로 방송 활동 중인 비뇨기과 전문의 홍성우가 과거 병원 직원들에게 상습적으로 욕설 및 폭행, 강제추행을 했다는 폭로가 나와 논란이 커지고 있다.

22일 한 매체는 홍성우가 과거 근무했던 A병원 소속 간호사 B씨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B씨는 과거 홍성우에게 약 6개월 동안 폭언 및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B씨의 인터뷰에 따르면 A병원 내부에서 지난 2021년 10월께 홍성우가 지속적으로 5명 이상의 간호사에게 폭언 및 욕설을 하고 수술 도구를 던지는 등 폭행을 했다는 내용의 직장 내 괴롭힘 신고가 접수됐다. B씨는 홍성우가 신고 접수가 된 직후 권고사직 처리가 됐고 이후 개인 병원을 개업했으며, 홍성우가 퇴사한 이후에도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B씨는 "지금은 시간이 많이 지났지만, 홍성우가 유튜브, 언론 등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는 것을 보며 분노가 치밀어 오르고 그때의 트라우마가 떠올라 괴로웠다.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용기를 내게 됐다"라고 폭로 이유를 밝혔다.

또한 B씨 외에도 홍성우에게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직원들의 폭로도 나왔다. 홍성우가 특정 지역을 비하하고 욕설을 일삼았으며, 수술실 직원에게 화풀이를 하고 환자가 누워있는 상태에서도 욕설을 했다는 것. 또한 타 직원을 강제추행하는 행위를 목격했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이후 홍성우는 해당 인터뷰에 대한 해명을 내놨다. A병원에서 사이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퇴사를 했다는 것. "내가 유명해지니 트러블이 생겼다. 그 사람들이 나를 좋게 말하겠느냐"라고 주장하며 "문제가 있었던 이전 병원의 직원 수십 명이 나를 따라왔다"라고 항변했다.

홍성우는 '꽈추형'이라는 예명으로 유명하며, 유튜브 등 웹 예능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한편 라디오, 예능 등에도 자주 출연하며 시청자들에게 얼굴을 알린 전문의다. 해당 논란의 진위 여부에 따라 그의 방송 활동에도 영향이 끼칠 것으로 보인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꽈추형 | 홍성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