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강하늘 “연애 스타일? 직진남 그 자체” [T-데이]
2023. 10.13(금) 12:50
SBS 미운 우리 새끼, 미우새, 강하늘
SBS 미운 우리 새끼, 미우새, 강하늘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강하늘이 연애 스타일을 밝힌다.

15일 밤 방송하는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영화 ‘30일’로 가을 스크린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는 배우 강하늘이 스페셜 MC로 등장해 대체 불가한 직진 매력으로 모(母)벤져스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날 강하늘은 자신의 연애 스타일에 대해 솔직하게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강하늘은 본인이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직진남 황용식 그 자체라며 “제 고향이 경상도이다 보니 사랑에 빠지면 직진하고, 정말 솔직하게 표현한다”라고 밝혔다. 특히 강하늘은 어디서도 보지 못했던 경상도와 충청도식 사투리가 더해진 플러팅 멘트를 모벤져스에게 선보여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특히 경환 모는 “나도 오빠 좋아한다”라며 강하늘의 고백 멘트를 적극적으로 맞받아쳐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사투리 고백으로 모벤져스의 마음을 사로잡은 강하늘은 과거 여자친구에게 손 편지를 쓸 때 감성 가득한 명언을 꼭 적는 귀여운 허세가 있었음을 고백했다. 강하늘 표 감성 명언을 들은 MC 서장훈은 “보통 사람 아니네”라며 감탄을 유발하기도 했다. 과연 강하늘이 편지에 써 내려갔던 명언은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한편, 강하늘은 영화 ‘스물’을 함께 찍은 배우 김우빈, 이준호와 노래방을 가면 본인이 ‘노래 담당’을 자처한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모벤져스의 노래 요청이 쏟아지자 강하늘은 감미로운 목소리로 이문세의 ‘사랑이 지나가면’을 열창해 감동을 선사했다. MC 신동엽은 “안 시켰으면 어떡할 뻔했냐. 미우새 역사상 최초로 완곡을 노래했다”라며 박수갈채를 유도했다.

훈훈한 외모만큼이나 훌륭한 인성으로 유명해 연예계 ‘미담 자판기’로 불리는 강하늘은 이날도 어김없이 쏟아지는 훈훈한 미담 증언에 부끄러워했다. 함께 영화를 촬영했던 스태프를 우연히 만나 이야기를 나누다 통 큰 선물을 한 적이 있다는 것. 강하늘이 스태프에게 사준 선물의 정체가 밝혀지자 스튜디오의 모두가 놀라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어 MC들과 모벤져스는 앞다투어 “컴퓨터가 망가졌다”, “천장 공사를 해야 하는데”라며 장난스러운 사심을 쏟아내 촬영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날 밤 9시 5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하늘 | 미우새 | 미운 우리 새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