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촬영 중 살해협박, 폭력행위 도넘어" [공식입장]
2023. 10.06(금) 10:28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가수 겸 배우 아이유가 악플러를 향한 강력 처벌을 예고했다.

6일 소속사 EDAM 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4일 아이유에 대한 고발 건의 각하 결정 이후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유한) 신원으로부터 관련된 민형사 소송의 현재 진행 상황에 대해 전달받아 공유했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고발인으로 추정되는 자의 다수 SNS 계정과 아이디를 비롯, 아티스트를 상대로 비방을 일삼는 무리를 서울 강남 경찰서에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고 전했으며 현재 수사가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이뿐 아니라 소속사는 "최근 살해 협박 신고가 접수되기도 했다. 당시 아티스트는 촬영 중이었으며, 수사기관이 보안 및 안전 상황임을 모두 확인 한 뒤에 마무리된 사안으로 당사는 즉시 아티스트 경호 인력을 강화 조치했습니다"라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아티스트를 향한 폭력적인 행위 수위가 이미 도를 넘어섰다"며 "허위 신고 역시 처벌대상에 해당될 수 있음을 분명히 밝히며, 위 고발인을 비롯한 자들을 끝까지 추적해 수사기관에 신속 강력한 처벌을 촉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소속사는 "당사 무관용 원칙에 따라 이유불문 선처는 절대 없으며, 악플러들이 저지른 무책임한 언행에 강력 처벌받을 수 있게 할 것"이라며 "마지막 사안에 대해 미리 말씀드리면, 팬 분들께 심려를 끼칠 수 있다는 점, 자칫 자극적인 부분으로만 주목받을 수 있다는 점 등 공개여부에 내부적으로 고심이 많았지만, 음해세력을 향한 강력 경고 및 공권력 남용을 포함 사안을 미리 예방하고자 장고 끝에 공개하기로 했다"라고 강조했다.

◆이하 EDAM 엔터테인먼트 전문
EDAM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지난달 4일 당사 소속 아티스트 아이유(IU, 이하 ‘아티스트’)에 대한 고발 건의 각하 결정이후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유한) 신원으로부터, 이와 관련된 민·형사 소송의 현재 진행 상황에 대해 전달받아 알려드립니다.

다만, 현재 수사기관 및 법원에서 사건이 진행 중인 점을 고려해, 구체적인 정보 제공은 어려운 점, 거듭 양해 부탁드립니다.

1. 당사는 2023. 2. 경 이미 고발인으로 강하게 추정되는 자의 다수 SNS 계정/아이디를 비롯하여 아티스트를 상대로 비방을 일삼는 무리를 서울 강남 경찰서에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위 사건은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며, 법무법인(유한) 신원은 고발인과 동일인으로 추정되는 자의 인적 사항을 확보하기 위한 자료를 수집하여 담당 수사관에게 전달하였고, 통신사실 확인자료 확보를 위한 영장 신청 및 집행을 거쳐 해당 업체로부터의 회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나아가, 관련 기관에 대한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고발인의 인적 사항 확보를 위한 절차를 진행 중에 있으며, 이러한 절차를 통해 고발인의 인적 사항이 확보되는 즉시, 고발인을 명예훼손 등 혐의로 추가 고소하기 위한 절차 또한 준비 중에 있습니다.

2. 당사는 지난 8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고발인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아티스트에 대한 명예훼손, 인격권 침해, 무고 행위 등 불법행위를 원인으로 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습니다. 본 사건의 경우, 소장 접수 후 고발인의 인적 사항 확보를 위한 신청 절차에 착수하였으며, 법원이 해당 신청을 채택함에 따라 관련 자료의 회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당사는 고발인의 인적 사항 확인이 되는대로 손해배상책임을 엄중히 물을 예정입니다.

3. 당사는 온·오프라인상에서 아티스트를 상대로 이어지고 있는 무분별한 비방·불법행위에 대해 선처 없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민·형사상 책임을 묻기 위한 절차를 진행 중입니다. 이 외 추가적인 후속 조치들 또한 준비 중입니다.

특히, 최근에는 아티스트를 상대로 살해 협박 신고가 접수돼 당사 사옥을 비롯해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사옥, 아티스트의 본가로 수사기관이 긴급 출동하는 등 아티스트를 향한 폭력적인 행위 수위가 이미 도를 넘어섰습니다. 당시 아티스트는 촬영 중이었으며, 수사기관이 보안 및 안전 상황임을 모두 확인 한 뒤에 마무리된 사안으로 당사는 즉시 아티스트 경호 인력을 강화 조치했습니다.

허위 신고 역시 처벌대상에 해당될 수 있음을 분명히 밝히며, 위 고발인을 비롯한 자들을 끝까지 추적해 수사기관에 신속 강력한 처벌을 촉구할 것입니다. 아티스트 안전 보호 역시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이처럼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인격권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입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이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