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솔사계’ 3기 정숙, 극대노 오열 사태 [T-데이]
2023. 09.21(목) 14:26
나솔사계
나솔사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나솔사계’에서 3기 정숙의 ‘극대노 오열 사태’가 벌어진다.

21일 밤 10시 30분 방송하는 SBS PLUS·ENA 예능프로그램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2기 종수, 11기 영철과 연이어 ‘현실 데이트’를 즐긴 3기 정숙이 돌연 ‘눈물바다’에 빠지게 된 반전 상황이 펼쳐진다.

앞서 3기 정숙은 ‘솔로민박’에서 2기 종수, 11기 영철과 아슬아슬한 ‘썸’을 이어갔으며, 드디어 현실로 돌아와 4주 간 서로를 알아보는 시간을 갖기로 했다. 이날 11기 영철은 정숙을 만나기 위해 부산에서 서울까지 기차를 타고 올라오고, 이에 정숙은 ‘솔로민박’ 퇴소 후 2주 만에 만나는 ‘부산남자’ 영철을 위해 남산 데이트 코스를 제안한다.

잠시 후 정숙은 영철을 남산에서 마주하자마자 행복한 미소를 터뜨리는 것은 물론, “어디로 가면 돼? 자기야~”라며 ‘폭풍 애교’를 시전한다. 하지만 얼마 뒤, 초반전 상황이 발생한다. 정숙은 굳은 표정으로 “와...진짜”라며 말을 잇지 못하더니, 급기야 “너무 속상해”라며 헛웃음을 짓는다. 이후에도 정숙은 “솔직히 예의가 아니지 않나요?”라며 화를 참지 못하고, 결국 굵은 눈물을 뚝뚝 쏟는다.

또한 정숙은 영철의 해명성 발언이 이어지자, “쉴드 그만 치세요”라고 언성을 높인다. 아무도 예상치 못한 정숙의 대반전 데이트 상황에, MC 조현아는 “너무 서운하겠지”라며 ‘과몰입’ 한다. 과연 3기 정숙과 11기 영철의 남산 데이트에서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에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BS PLUS, ENA]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나솔사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