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의혹' 안길호 이어 김히어라까지, 현실이 된 '더 글로리' [이슈&톡]
2023. 09.06(수) 14:16
김히어라
김히어라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안길호 감독에 이어 배우 김히어라까지, ‘더 글로리’의 이야기가 현실이 됐다.

6일 김히어라의 과거 학교폭력(이하 학폭) 의혹이 터졌다. 이날 디스패치가 김히어라가 강원도 원주 상지여자중학교 재학 시절 일진 모임인 '빅상지' 멤버였다고 보도한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김히어라는 금품 갈취, 폭언, 폭행 등으로 악명이 높았던 일진 모임에 속해 있었다. 당시 재학생이었던 제보자들은 디스패치에 김히어라가 담배 심부름을 시키는 등 학폭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히어라의 친한 동생이 그를 위해 금품을 갈취했다가 함께 처벌을 받았다는 사실도 보도했다.

김히어라는 디스패치에 해당 모임에 속해있다는 것은 인정했다. 다만 폭언이나 폭행에 동참한 적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담배를 피우거나 금품을 갈취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금품 갈취도 친한 동생이 자발적으로 한 것이지 자신은 관여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와 함께 김히어라는 “당시 내가 강해져야 놀림을 피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나를 합리화시켰다”고 해명했다. 보도 이후 김히어라 소속사 그램엔터테인먼트는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김희어라는 앞서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에서 학교폭력 가해자인 이사라를 연기하며 대중에 눈도장을 찍었다. 작품 공개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제가 기대하는 건 이제부터 아이들과 혹은 어른들이 다시는 이런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더 글로리’를 보신 분들이라면 연진과 동은의 부모 같은 선택 말고 좋은 선택을 해주시지 않을까 기대가 된다”고 말하며 ‘더 글로리’의 메시지로 인해 변화할 세상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김히어라도 이사라처럼 과거 학폭 연루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대중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김히어라에 앞서 ‘더 글로리’의 연출을 맡은 안길호 감독도 학폭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지난 3월 과거 필리핀 유학 당시 안길호 감독이 여자친구를 놀렸던 이들을 2시간 동안 폭언 및 폭행했다는 주장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이후 안길호 감독이 법률 대리인을 통해 직접 학폭 사실을 인정했다. 법률 대리인 측은 "안길호 감독은 96년 필리핀 유학 당시 교제를 시작한 여자친구가 있었는데, 여자친구가 본인으로 인해 학교에서 놀림거리가 되었다는 얘기를 듣고 순간적으로 감정이 격해져 타인에게 지우지 못할 상처를 주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일을 통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마음속 깊이 용서를 구한다. 기회가 주어진다면 직접 뵙거나 유선을 통해서라도 사죄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라고 전한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히어라 | 안길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