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짝이는 워터멜론’ 려운 1995년 불시착, 아빠 첫사랑에 ‘경악’
2023. 08.28(월) 15:05
반짝이는 워터멜론, 려운
반짝이는 워터멜론, 려운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려운이 1995년의 아빠 최현욱의 첫사랑을 보고 충격에 휩싸인다.

9월 25일 저녁 8시 50분 첫 방송하는 tvN 새 월화드라마 ‘반짝이는 워터멜론’(극본 진수완·연출 손정현)은 음악에 천부적인 재능을 타고난 코다(CODA) 소년 은결(려운)이 1995년으로 타임슬립해, 어린 시절의 아빠 이찬(최현욱)과 함께 밴드를 하며 펼쳐지는 판타지 청춘 드라마다.

앞서 1995년에 불시착한 은결과 고등학생이 된 아빠 이찬의 강렬한 첫 만남이 담긴 1차 티저 영상이 다양한 호기심을 유발했다. 새롭게 공개된 2차 티저 영상은 여전히 1995년에 남겨진 은결이 동갑내기가 된 아빠 이찬과 엄마 청아(신은수), 그리고 세경(설인아) 사이 예상치 못한 삼각관계를 목격, 또 다른 혼란을 예고하고 있다.

영상 속 은결은 1995년에 쓰던 지폐를 보고 “왜 아직 그대로야”라며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원래 살던 미래로 돌아갈 방법도 찾지 못한 데다가 동갑내기가 된 아빠 이찬이 엄마 청아가 아닌 다른 여자 세경에게 “마음을 얹었다”라며 아이스크림을 고봉으로 쌓아주는 기막힌 광경까지 이어지면서 은결을 황당하게 한다.

아빠의 첫사랑 정체에 묘한 배신감을 느낀 은결은 이찬의 멱살을 잡은 채 “아빤 윤청아를 좋아해야지”라고 울분을 토해보지만 미래를 모르는 이찬은 되려 “윤청아가 누군데”라며 역정을 내기 바쁜 상황. 그런 반면 같은 시간대의 청아는 헌책방에서 자신을 구해준 이찬에게 푹 빠진 듯한 눈빛을 보내 두 사람의 관계가 더욱 흥미진진해지고 있다.

한편, 과거가 예상과 다르게 흐르고 있음을 깨달은 은결은 자신의 뜻대로 미래를 바꾸기 위해 이찬에게 “1년만 내 눈앞에 있어 달라”며 간곡한 부탁을 전한다. 흡사 사랑싸움 같은 풍경에 이를 지켜보던 아빠 이찬의 첫사랑 세경의 눈도 커진 가운데 과연 은결이 1995년의 청춘 이찬과 세경, 청아 사이 인연의 흐름을 제 뜻대로 바꿀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렇듯 ‘반짝이는 워터멜론’은 1995년 과거의 어느 날, 인생에서 가장 뜨거운 한 시절을 보내는 부모님의 청춘을 담아낸 2차 티저 영상으로 신선한 감상을 안기고 있다. 이에 누군가의 첫사랑이었을 그때 그 시절 아빠와 엄마, 그리고 과거로 불시착한 아들의 만남이 어떤 나비효과를 불어올지,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반짝이는 워터멜론’이 더욱 기다려진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려운 | 반짝이는 워터멜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