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댄스가수 유랑단' 이후 거취는…엄정화 "용기 냈으면" [T-데이]
2023. 07.19(수) 11:25
tvN 댄스가수 유랑단
tvN 댄스가수 유랑단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댄스가수 유랑단'이 여성 솔로 아티스트들의 속 깊은 이야기로 유랑의 의미를 되짚는 시간을 가진다.

20일 저녁 8시 50분 방송하는 tvN 예능프로그램 '댄스가수 유랑단' 9회에서는 다섯 번째 유랑지 강원도 양양으로 향한 김완선 엄정화 이효리 보아 화사의 여정이 공개된다. 양양 오일장 버스킹부터 잔교리 해변에서 펼쳐지는 감성 공연까지, 낮과 밤을 아우르는 멤버들의 유랑기가 그려진다.

양양은 싹쓰리의 '다시 여기 바닷가' 뮤직비디오를 찍은 장소로, 이효리는 "여기 보니까 그때가 생각난다"라고 여름의 추억을 떠올린다. 특히 이효리는 엄정화, 김완선과 함께 바닷가를 배경으로 속 깊은 이야기를 주고받는다. '댄스가수 유랑단' 이후의 거취에 대한 대화도 나왔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드라마 '닥터 차정숙'부터 '댄스가수 유랑단'까지 N차 전성기를 맞이한 엄정화는 차후의 행보를 묻는 이효리의 질문에 "다 몰아치다가 끝나면 마음 이상할 것 같다"라고 털어놓는다. 그런가 하면 엄정화는 이효리에게 음반 관련 계획을 물은 뒤 "용기를 내면 좋겠다"라고 응원한 것으로 전해져 이효리가 어떤 답변을 내놨을지 관심이 쏠린다.

여성 아티스트들의 진한 우정과 연대의 힘이 쌓여가며 재미를 더해가고 있는 가운데 '유랑단' 멤버들도 이를 직접 언급해 눈길을 끌 예정. 엄정화는 "여성 솔로는 이렇게 다니면서 서로 이해하고 수다 떨고 위로도 받고 이럴 만한 시간이 없었다"라고 말해 김완선의 공감을 얻는다. 이효리 역시 "감을 찾았다. 젊은 후배들에게 의견을 물어볼 수 있어 너무 좋다. 이렇게 섞일 수 있는 자리가 별로 없다"라고 말하고, 이에 엄정화는 "계속 소통해야 한다"라며 고개를 끄덕인다.

이날 방송에서는 왁자지껄한 텐션이 폭발하는 유랑단 마지막 합숙의 밤이 공개된다. 부쩍 가까워진 멤버들 사이에서는 시트콤 같은 에피소드가 끊이지 않는다는 후문. 보아는 온수가 나오지 않는 상황에서 외계어를 방출하며 찬물 샤워를 마쳐 언니들을 빵 터지게 만드는가 하면, 김완선은 머리카락이 엉킨 화사를 돕지만 본의 아니게 싸우는 그림처럼 연출돼 폭소를 안긴다. 멤버들은 "촬영을 몇 번 안 했는데 진짜 바쁘게 달려온 것 같다. 되게 재밌는 게 오늘 촬영은 너무 편하더라"라고 각별한 친밀감을 드러낸다.

'댄스가수 유랑단'은 온 가족이 보다 더 함께 즐기며 시청할 수 있도록 9회부터 편성 시간을 저녁 8시 50분으로 앞당긴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댄스가수 유랑단 | 이효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