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집' 김태희·임지연 "주란과 상은 연기할 수 있어 행복" 종영 소감
2023. 07.10(월) 13:31
마당이 있는 집
마당이 있는 집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마당이 있는 집' 김태희 임지연 김성오 최재림이 종영을 하루 앞두고, 드라마를 향해 쏟아진 관심에 진심 어린 감사를 전해 눈길을 끈다.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마당이 있는 집’(극본 지아니·연출 정지현, 이하 '마당집')이 10일 7회를 방송한다. 총 8부작으로 제작돼 최종화 방송까지 단 하루를 남겨둔 상황에서 압도적인 열연을 통해 방영 내내 호평과 화제를 불러모았던 '마당집'의 주역 김태희 임지연 김성오 최재림이 종영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먼저 '마당집'을 통해 데뷔 이래 첫 스릴러 도전을 성공적으로 마치며 스릴러퀸 타이틀을 거머쥔 김태희는 "주란을 연기할 수 있어서, 그리고 '마당이 있는 집'의 모든 배우들, 스태프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나 즐겁고 감사한 시간들이었다. 촬영이 끝나고 나서도 꽤 오랫동안 주란앓이를 했는데 방송되는 내내 그리웠던 현장을 다시 느낄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다"며 드라마와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그동안 '마당이 있는 집'에 보내주신 시청자분들의 사랑과 응원에 정말 감사드리고, 주란의 마음을 함께 공감하고 지지해준 모든 팬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거듭 감사를 전했다.

이어 전작을 완벽하게 지운 신들린 열연으로 연일 화제의 중심에 서며 연타석 홈런에 성공한 임지연은 "대본과 원작 소설을 보고 ‘추상은’이라는 인물에 반했고, ‘추상은’으로 살면서 그녀를 무척 사랑했고, 이 작품을 사랑했고, 행복했다. 또 많은 것들을 배우고 성장할 수 있게 해준 '마당이 있는 집'을 함께 작업한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나아가 "그동안 '마당이 있는 집'을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 더욱 전진하는, 연기 잘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성오는 '마당집'에서 문제적 남편이자 모든 미스터리를 촉발시킨 장본인인 '박재호' 역을 맡아 다시 한번 독보적인 존재감과 연기내공을 인정받았다. 이에 김성오는 "먼저 어두운 장르였음에도 불구하고 재미를 느껴 주셨다는 점에서 감사하고 기분이 매우 좋다"는 소감을 밝힌 뒤 "저 역시 매회 시청자분들과 함께 지켜봤는데 시청자로서도 재미있는 작품이었고, 출연자로서도 즐거웠던 작업이었다. 마지막까지 '마당이 있는 집'을 시청해 주시고 잘 봐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해 훈훈함을 더했다.

끝으로 대한민국 최정상 뮤지컬 배우인 최재림은 '마당집'을 통해 매체 연기에서도 강렬한 아우라를 남기며 활동반경을 성공적으로 넓혔다는 평가를 이끌어냈다. 이에 대해 최재림은 "매체 첫 악역연기를 경험하게 해준 '마당이 있는 집'을 잊지 못할 것 같다"고 밝힌 뒤 "드라마의 내용과는 다르게 촬영 내내 웃음이 끊이지 않았던 기억 뿐이다. 함께 해준 모든 스태프분들, 연기자분들께 고생 많으셨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또 즐겁게 봐주시고 많은 응원 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전하고 싶다"고 말해 코앞으로 다가온 종영에 아쉬움을 더했다.

한편 결말까지 단 2회를 남겨둔 '마당집'은 한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전개가 예고돼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하고 있다. 예고 영상을 통해 주란이 상은에게 남편 재호를 살해해 달라고 사주하는 모습이 공개된 것. 이에 소름 돋는 반전과 폭발적인 서스펜스 속에 클라이맥스로 치닫고 있는 '마당집'이 어떤 피날레를 맞이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10일 밤 10시 7회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KT스튜디오지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마당이 있는 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