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객 기만? 무대 이탈해 여친과 입맞춤…빅나티 "경솔했다" 사과 [이슈&톡]
2023. 06.07(수) 14:32
빅나티
빅나티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래퍼 빅나티(BIG Naughty, 서동현)가 경솔한 행동으로 뭇매를 맞자 사과했다.

빅나티는 앞서 지난 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진행된 '톤앤뮤직 페스티벌 2023' 무대에 올랐다.

그런데 무대 도중, 어떠한 멘트 없이 갑자기 백스테이지로 뛰어가더니 잠시 뒤 모습을 드러내 의아함을 자아냈다.

당시 현장에 모인 관객들은 이 같은 빅나티의 돌발 행동을 퍼포먼스의 일부분으로 여겼다.

그러나 백스테이지 목격담이 퍼지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알고 보니 빅나티가 한 여성에게 입을 맞추는 등 스킨십 후 돌아왔던 것. 여성은 빅나티의 여자친구로 알려졌다.

이후 온라인상에서는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했다" "여자친구 때문에 무대에서 내려가는 것은 프로답지 않다" "팬을 기만한 행동"이라며 빅나티의 태도를 지적하는 글이 다수 게재됐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자 빅나티는 사흘 만인 7일, 라이브 방송을 통해 "경솔했던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 죄송하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팬들의 사랑이 당연하다고 생각한 적 없으며,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사는 건 감사한 일이다. 음악과 일에 대해 가볍게 여긴 적 정말 한 번도 없다. 행동과 생각에 갭이 있었다. 부족한 마음에 그랬다. 공연을 준비해 준 분들, 공연 보러 와준 분들에게 감사한 마음으로 살겠다"라고 전했다.

또 "아무 얘기 안 하는 건 너무 비겁한 것 같아서 이렇게라도 말을 전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빅나티는 지난 2019년 방송된 엠넷 경연 프로그램 '쇼미더머니8'을 통해 얼굴을 알렸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빅나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