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지지해 '긁어 부스럼' 만든 김송 [이슈&톡]
2023. 03.29(수) 16:30
유아인, 김송
유아인, 김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그야말로 '긁어 부스럼'이다. 가수 김송이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유아인에게 응원의 댓글을 남겼다 논란에 휩싸였다.

28일 유아인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마약 투약 관련 사과문을 게재했다.

유아인은 이 글을 통해 "어제 경찰 조사 직후 충분치 못한 사죄를 드렸다. 불미스러운 일로 저를 아껴주시고 사랑해 주신 많은 분들께 큰 실망을 드려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사과했다. "나로 인해 영화, 드라마, 광고 등 소중한 작업을 함께한 분들께, 어제 전하지 못한 사죄의 마음을 전한다"라며 관계자들에게 사과했고, 팬들에게도 상처를 줘 죄송하다고 적었다.

또한 유아인은 "내 과오가 어떠한 변명으로도 가릴 수 없는 잘못이라는 점을 분명하게 인지했다. 내가 가져왔던 자기 합리화는 결코 나의 어리석은 선택을 가릴 수 없는 잘못된 생각이었다"라고 밝히며 "앞으로 있을 조사에 성실히 임하며, 여러분의 모든 질타와 법의 심판을 달게 받겠다. 다시 한번 깊은 사죄의 마음을 전한다.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유아인 SNS

앞서 27일, 유아인은 경찰에 출석해 12시간 가량의 조사를 받았다.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는 과정에서 취재진에게 논란 50일 만에 직접 입을 열고 대중에 사과하기도 했다. 하지만 당시 밝혔던 육성 입장이 '자기 연민'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던 바, 하루 뒤 게재된 유아인의 SNS 사과문이 덩달아 화제가 되고 비판의 도마에 오르면서 많은 이들이 그의 SNS를 찾았다.

이러한 상황에서 갑자기 김송이 나타나 댓글을 남겼다. 김송은 "기다리고 있어. 첨부터 유아인의 일빠 팬인 거 알죠? 의리남!"이라는 댓글을 공개적으로 남겼고, 이는 즉시 누리꾼들의 분노를 샀다.

유아인은 현재 프로포폴 73회 투약을 비롯해 대마, 케타민, 코카인 등 4종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다. 법적으로 판결이 나지는 않았지만 이미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서 체모 검사를 통해 마약 성분이 검출된 상황이다. 마약 투약 및 유통은 엄연한 범죄이며, 이러한 범죄를 저지른 유아인에게도 강한 비판 여론이 형성돼 있다.

특히 유아인의 이번 마약 스캔들로 인해 실제로 피해를 본 이들도 존재한다. 이미 촬영을 완료한 넷플릭스 영화 '승부'와 '종말의 바보' 등이 공개를 잠정 연기하면서 함께 작품에 출연하고 제작한 이들의 생업에도 지장이 생겼다.

이러한 상황에서 김송은 범법을 저지른 유아인을 갑작스레 옹호하고 나섰다. 저의를 알 수 없는 김송의 행동에 누리꾼들은 "신중치 못한 행동"이라며 함께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유아인 김송 SNS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송 | 유아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