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한적 없어"…황영웅, 이번엔 거짓 경력 의혹 [이슈&톡]
2023. 03.29(수) 15:01
황영웅
황영웅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폭행 전과 등 과거 논란으로 '불타는 트롯맨'에서 하차한 황영웅에 대한 또 다른 논란이 제기됐다. 이번엔 거짓 경력 의혹이다.

지난 28일 연예 소식을 전문으로 다루는 한 유튜버는 자신의 채널을 통해 "황영웅이 가난했고, 흙수저라고 하는데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황영웅의 아버지는 고급 세단을 끌 정도로 경제력이 있었으며, 원룸 분양 사업으로 꽤나 성공했다고 한다. 어미니 역시 어린이집을 운영했다"면서 "황영웅이 왜 어머니 홀로 일을 했다고 하는지 모르겠다. 또 아버지의 존재에 대해 스스로 지우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황영웅이 6년간 공장에서 일했다고 말한 부분에 대해 거짓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앞서 공개된 바 있는 황영웅이 한 회사의 유니폼을 입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며 "황영웅이 입고 있는 유니폼은 자동차 부품 D업체의 유니폼"이라고 말했다.

이어 "관계자에 따르면 황영웅은 계약직 인턴으로 잠시 근무했다. 정규직이 아니라는 게 중요하다. 정규직이 아닌 인원에 대해 2년 이상 두지 않는다. 그런데 정규직이 아닌데 6년을 일했다? 이 업체에서는 정작 황영웅이 일을 한 적이 없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일한 가능성은 이 업체 내에 또 다른 하청업체가 상주해서 일하고 있는데, 거기에서 일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황영웅을 6년 동안 보거나 일을 했다고 증언하는 분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앞서 황영웅은 MBN '불타는 트롯맨'에 출연해 우승 후보로 거론될 만큼 실력과 인기를 구가했다. 그러나 학교폭력(학폭) 의혹이 불거지면서 구설에 올랐다.

이어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이의 데이트 폭력, 상해 전과 기록까지 전해지면서 논란은 가중됐고, 결국 사과과 함께 자진 하차했다.

하지만 후폭풍은 계속됐다. 황영웅의 팬들은 MBN 사옥까지 찾아가 황영웅 하차를 규탄하는 집회를 가지는 등 항의를 펼쳤고, 이번엔 MBC 교양프로그램 '실화탐사대'가 황영웅의 과거 학폭 논란을 파헤치겠다는 예고를 전하자 게시판을 항의 글로 도배하는 등 집단 반발에 나선 것. 해당 방송분은 30일 밤 9시에 공개될 예정이다.

그 가운데 '불타는 트롯맨' 측은 28일 황영웅 등 참가자 밀어주기 의혹이 불거진 데에 대해 "제작진은 프로그램 섭외 과정에서 특정 인물을 내정하거나, 순위를 보장한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유료 문자 수익금 편취 의혹에 대해서는 "결승전에서 실시한 대국민 문자 투표 금액은 최종 정산을 마치지 않은 상태"라면서 "경연에서 자진 하차한 황영웅의 유효 문자 투표 금액은 절차에 따라 전액 기부할 예정이며, 해당 과정 역시 투명하게 공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DB, '불타는 트롯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황영웅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