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시양 출연확정, 오컬트 영화 '삼악도'
2023. 03.08(수) 12:58
배우 곽시양
배우 곽시양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곽시양이 또 한 번 연기 변신에 나선다.

8일 곽시양 소속사는 그가 영화 ‘삼악도’에 출연을 확정 짓고 촬영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영화 ‘삼악도’는 일제강점기 때 사라졌다고 믿었던 사이비 종교의 진실을 파헤치던 탐사보도팀이 절대악의 존재를 마주하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오컬트 호러 작품이다.

곽시양은 극중 사이비 종교 ‘삼악도’를 제보하고, 이를 취재하기 위해 나선 소연(조윤서)과 동행하게 되는 일본인 기자 마츠다 류헤이 역을 맡는다. 묵직한 연기는 물론 일본어 대사까지 소화하며 작품에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크랭크인에 앞서 진행된 대본 리딩에서 곽시양은 “영화 ‘삼악도’를 통해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게 됐다. 최근 참여했던 작품들과 다르게 좀 더 묵직하고 진중한 분위기로 관객들을 찾아뵐 수 있을 것 같아 설렌다. 대본 리딩 때부터 크랭크인을 앞둔 지금까지 장르적 분위기를 잘 가져갈 수 있도록 특히 노력하고 있다. 좋은 배우, 감독, 스태프들과 열심히 촬영해서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겠다”라며 소감과 포부를 밝혔다.

곽시양은 영화 ‘필사의 추적’,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목격자’를 비롯해 드라마 ‘미남당’, ‘홍천기’, ‘오 나의 귀신님’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종횡무진하며 매 작품 강렬한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드로잉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곽시양 | 삼악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