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튼콜’ 하지원, 굳건한 브랜드 [TV온에어]
2022. 12.28(수) 05:58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커튼콜' 배우 하지원, 브랜드네임을 또 한 번 증명했다.

26일 밤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커튼콜'(극본 조성걸 연출 윤상호) 최종회 16회에서는 등장인물 자금순(고두심)의 시한부 인생을 위해 애써 온 손녀 박세연(하지원)의 성장통이 그려졌다.

자금순은 결국 가족들과 진짜 손자 리문성(노상현), 자신의 손자로 연기해준 유재헌(강하늘)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방송 중반부 자금순의 유언이 공개됐다. 재산 상속에 관한 것이었다. 모든 재산은 상식적으로 분배됐다.

뒤늦게 나타난 손자 리문성이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할 때까지 리문성이 가질 재산은 정상철(성동일)에게 신탁된다는 조건도 추가됐다. 리문성은 대한민국 국적이 바뀌기 전까지 재산 상속권을 받을 수 없다는 것이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 가운데 누구보다 할머니를 마음으로 사랑한 막내 손녀 박세연의 성장통이 암시됐다. 그간 낙원 호텔을 진심으로 지켜온 마지막 주인은 세연이었다.

세연은 할머니가 떠난 빈자리에서, 낙원 호텔의 자기 사무실에 앉아 그간의 세월을 돌아봤다. 낡은 것을 떠나보내기 싫은 마음, 애증에 대한 인생사를 떠올리는 그는 한 뼘 더 좋은 사람이 돼 있었다.

배우 하지원은 단단한 눈빛 연기만으로도 이 세상에서 점점 떠나가는 지난 것들에 대한 애상을 구현해냈다. 숱한 필모그래피를 다져온 그의 이번 휴먼극도 일단은 성공이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