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경, ‘북악산 뷰·히노끼탕’ 평창동 대저택 공개 (홍김동전)
2022. 11.25(금) 08:25
KBS2 홍김동전
KBS2 홍김동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홍김동전’에서 홍진경이 평창동 저택을 공개했다.

27일 방송하는 KBS 예능프로그램 ‘홍김동전’ 다섯 멤버들이 가슴을 뻥 뚫리게 하는 시원한 북악산 뷰를 지닌 홍진경의 평창동 저택을 방문한다.

이날 방송하는 17회에서는 ‘동전세끼 홈스테이’ 특집이 펼쳐진다. ‘동전세끼 홈스테이’는 동전 앞면은 호스트, 뒷면은 게스트가 되어 동전을 던져서 앞면이 나온 멤버의 집으로 출동한다. 지난 주 조세호가 호스트로 선정되면서 그의 한강 뷰 아파트와 명품매장을 방불케 하는 드레스 룸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번 주 멤버들은 홍진경이 호스트가 선정돼 평창동집으로 향한다.

평창동 집에 들어서는 순간 김숙은 “진경아 너 이 집 급하게 빌린 거 아니지? 너희 집 맞지?”라며”나 이런 집 처음 봐”라고 외칠 정도로 으리으리한 저택의 위엄에 모두 입을 다물지 못한다. 거실 창문을 통해 훤히 보이는 북악산 뷰와 평창동의 전경은 그야말로 압권. 이에 주우재는 “이 집에 살면 매일 리조트에 온 거 같은 느낌일 듯 해”라며 부러움을 드러냈다. 또한, 3층으로 이루어진 주택의 규모와 함께 넓은 앞뜰, 세명이 함께 누울 수 있을 법한 히노끼탕까지 구비돼 멤버들의 눈을 휘둥그레지게 한다.

이에 주우재는 홍진경을 향해 “엄마”라고 부르며 “만일 내가 걸리면 이 집 한 칸만 빌려주시면 안돼요?”라며 한 칸 대여를 요청해 홍진경의 웃음을 자아내게 한다. 그런가 하면 조세호는 “내가 지금 옷을 살 때가 아니네 여길 보니깐 욕심이 생기네”라며 허세 만랩에서 급속히 겸손해진 조신한 몸가짐으로 변신해 웃음을 터트린다.

이에 홍진경은 “이런 집에서 살 수 있다는 것에 늘 감사한다. 어릴 때부터 이런 집에서 사는게 꿈이었다”고 밝혀 고난을 극복하고 집에 대한 로망을 이룬 모습에 멤버들의 진심 어린 응원이 이어졌다는 전언이다.

멤버들을 모두 조용하게 만든 홍진경의 집은 어떤 모습일지, 홍진경이 호스트가 되어 멤버들을 대접하는 ‘홍김동전’ 본 방송이 기대를 높인다. 이날 밤 9시 2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홍김동전 | 홍진경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