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우루과이전 시청률 1위→촌철살인 안정환 파워
2022. 11.25(금) 08:12
안정환 MBC 해설위원
안정환 MBC 해설위원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대한민국이 조별리그 1차전 상대로 만난 강호 우루과이와 0-0 무승부로 값진 승점 1점을 얻어낸 가운데, 시청자뿐 아니라 경기장에서 뛰는 선수들과 함께 호흡하는 명품 중계로 시청률 1위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MBC 안정환 해설위원의 멘트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24일 밤 10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예선 1차전에서 대한민국이 우루과이를 상대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승리는 못 했지만 강호 우루과이를 상대로 승점 1점을 따내며 이번 월드컵에서 만족스러운 첫 발걸음을 뗀 것.

이와 함께 MBC 안정환 해설위원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대변하는 멘트는 물론이고, 경기를 뛰는 선수들과 함께 호흡하는 ‘공감’ 해설로 월드컵의 재미를 더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이러한 반응을 입증하듯 MBC는 또 한 번 시청률 1위의 자리에 오르며 ‘월드컵 중계의 명가’임을 입증했다.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시작에 앞서 안정환 해설위원은 부상에도 경기에 출전하는 의지를 보여준 대한민국 대표팀의 주장, 손흥민을 향한 굳건한 신뢰를 보였고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손흥민이 경기장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상대에게 위협이 된다”라며 존재감을 강조한 것은 물론, 그 자체만으로도 대표팀의 사기를 북돋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것.

이어 경기가 시작되자 “경기 초반 흐름이 절대 나쁘지 않다. 우리 선수들 자신감이 붙어 보이는 것 같다”라며 긍정적인 결과를 예측했고 이는 정확히 들어맞았다. 특히 경기 초반부터 “흐름을 가지고 가는 것이 중요하다. 누가 봐도 우루과이는 강팀이다. 그렇기 때문에 오히려 부담감이 더 클 것이다. 경기에서 심리적으로 가장 중요한 것은 부담감이다”라고 경기력을 넘어 심리전까지 예측해 흥미를 더했다.

뿐만 아니라 안정환 해설위원은 상대편인 우루과이의 분위기까지 완벽하게 파악, 특유의 날카로운 분석력까지 더해 베테랑다운 면모를 여과없이 드러냈다. “우루과이가 평소 경기 스타일 답지 않게 굉장히 조심스럽게 경기 운영을 하고 있다. 그만큼 부담감이 크다는 것이다”라고 전하는가 하면, “역습에도 우리나라 수비 전환 속도가 엄청 빠르다. 우루과이가 기회를 가져와도 공격할 생각을 하지 못하고 다시 뒤로 공을 보내고 있다”라고 대한민국의 빈틈없는 수비에 칭찬과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또 “오늘 경기는 비겨도 이긴 거나 마찬가지다. 충분히 좋은 경기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우리 선수들 잘 싸웠다. 하지만 이제 다시 시작이다. 다음 경기인 가나전에 집중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여기에 재치와 센스를 겸비한 입담도 빛을 발했다. 반칙으로 볼 수 있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좀처럼 휘슬을 불지 않던 심판이 우루과이 선수의 반칙을 선언하자 “이건 잘 불었네요”라고 촌철살인 멘트를 남기는 것은 기본이고, 우루과이 누녜스의 공격을 김민재가 막아낼 때는 “김민재를 뚫을 수는 없죠”라며 선수들을 향한 애정 가득한 마음도 드러냈다.

특히 경기가 끝난 직후에는 “대한민국이 두려운 상대라는 것을 보여준 경기였다”라고 총평하며 “우루과이와 무승부를 기록했지만 경우의 수도 좋아졌고 상승세를 탈 수 있는 리듬이 된 것 같다”라고 앞으로의 경기 전망까지 내다보는 멘트를 남겨 다음 경기를 향한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MBC 김성주 캐스터와 안정환, 서형욱 해설위원은 25일 저녁 6시부터 웨일스와 이란의 조별리그 B조 2차전 경기 중계에 나선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안정환 | 카타르 월드컵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