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육성재, '잘생겨졌다' 칭찬에 "조금 인정"
2022. 10.01(토) 23:26
전지적 참견 시점
전지적 참견 시점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비투비 육성재가 능글맞은 입담을 자랑했다.

1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육성재와 매니저의 하루가 공개됐다.

이날 출연진들은 육성재의 등장에 "더 잘생겨졌다" "더 늠름해졌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육성재는 부끄러워하면서도 고개를 끄덕였고, 송은이는 "보통 남자 배우들은 칭찬을 들으면 손사래치는데 다 받으신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육성재는 "더 잘생겨진 거 본인도 인정하냐"는 전현무의 물음에 "인정은 조금 한다"고 능청스럽게 답하며 "어렸을 때보다 젖살이 빠지다 보니 화면에 조금 더 날렵하게 나오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육성재는 본인과 매니저에게 찾아온 변화에 대해서도 들려줬다. 그는 "까불이가 됐다. 막내 매니저다 보니 처음엔 형들을 대하기 어려워했고 낯을 가렸는데, 군대에서 돌아오니까 형들 농담도 잘 받고 오히려 절 디스하기도 하더라. 은광이 형이랑 다니면서 많이 배운 것 같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전참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전지적 참견 시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