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아름다워' 박세완 "옹성우, 사람을 편하게 해주는 배우" [인터뷰 맛보기]
2022. 09.22(목) 15:01
인생은 아름다워, 박세완
인생은 아름다워, 박세완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의 배우 박세완이 함께 로맨스 호흡을 맞춘 옹성우에 대해 말했다.

박세완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생은 아름다워'(감독 최국희·제작 더 램프) 개봉 기념 인터뷰에서 "옹성우는 사람을 편하게 해주는 배우"라고 말했다.

'인생은 아름다워'는 자신의 생일선물로 첫사랑을 찾아 달라는 황당한 요구를 한 세연(염정아)과 마지못해 아내와 함께 전국 곳곳을 누비며 과거로의 여행을 떠나게 된 남편 진봉(류승룡)이 흥겨운 리듬과 멜로디로 우리의 인생을 노래하는 주크박스 뮤지컬 영화.

극 중 박세완은 어린 세연 역할로, 옹성우는 세연의 첫사랑 정우 역으로 활약한다. 이날 박세완은 "연기하면서 물론 내 첫사랑, 짝사랑 생각도 많이 했지만 다른 것보다는 옹성우에게 집중했던 것 같다. 연기할 때만큼은 정우 선배만 좋아하려 했고, 눈앞에 있는 옹성우한테만 집중했다. 억지로 감정을 만들고 연기하려 하면 오히려 순수함이 깨질 것 같더라. 내 안에서 무언가를 찾아보려고 하기보단 옹성우한테만 집중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옹성우에 대해 그는 "사람을 편하게 해준다. 장난을 많이 친다. 그 장난도 날 편하게 해주려고 했던 게 아닐까 싶다"면서 "옹성우의 장점은 내가 뭘 하건 다 받아주고 그거에 맞게 변한다는 점이다. 본인은 첫 영화라서 부족한 점이 많이 보인다고 하는데, 난 보면서 좋았다. 연기하면서 호흡도 너무 좋았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인생은 아름다워'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스튜디오산타클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세완 | 인생은 아름다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