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3' 이소라x최동환, 눈물의 케이블카 이별 후일담 공개 [T-데이]
2022. 09.11(일) 11:17
돌싱글즈3
돌싱글즈3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돌싱글즈3’ 이소라X최동환이 눈물의 ‘케이블카 이별’에 관한 후일담을 전격 공개한다.

ENAxMBN ‘돌싱글즈3’가 3개월 만에 다시 모인 돌싱남녀 8인, 김민건-변혜진-유현철-이소라-전다빈-조예영-최동환-한정민과 4MC 이혜영-유세윤-이지혜-정겨운의 흥미로운 만남을 그리며 시즌3를 화려하게 마무리한다. 11일 밤 10시 방송되는 최종회에서 4MC와 출연진들이 풍성한 토크를 나누며 유종의 미를 거두는 것.

이와 관련 ‘돌싱 빌리지’에서의 안타까운 최종 선택으로 이별을 맞으며, 시청자들에게 숱한 눈물을 뿌렸던 이소라X최동환 커플이 3개월 만에 재회해 열화와 같은 환호를 받는다. 오랜만에 함께 등장한 두 사람의 모습에 이지혜는 “내 눈물 버튼!”이라며 이들을 끌어안고, 최동환을 “테드창!”이라 부르며 반가움을 드러낸 유세윤과 정겨운은 “연예인을 보는 것 같다”며 신기함을 감추지 못한다.

이어 두 사람은 ‘돌싱글즈3’의 최고 명장면인 ‘케이블카 이별’ 장면에 관한 생생한 후일담을 전한다. 이소라는 “방송이 나간 후 주변 사람들에게 (최동환을 선택하지 않아) 많이 혼났다”고 말하고, 최동환은 “방송 초반에는 분량 없는 엑스트라인줄 알았는데, 막판 주인공으로 등극했다”고 너스레를 떨어 현장을 초토화시킨다. 이들의 이야기를 듣던 이혜영은 “나도 소라 씨의 번호를 알았으면 지금이라도 최동환을 선택하라고 연락했을 것”이라고 거들어 여전한 ‘과몰입’을 드러낸다.

이어 자연스럽게 두 사람의 만남 여부에 관심이 쏠리는데, 최동환은 “지금 말해도 되나?”라며 잠시 머뭇거리다, 누구도 예상치 못한 행동을 감행해 모두를 어리둥절하게 만든다. 최동환의 깜짝 발언과 함께 녹화장이 발칵 뒤집힌 전말은 무엇일지 시선이 쏠린다.

제작진은 “이소라와 최동환이 케이블카에서의 선택 당시, 제작진의 ‘개입 논란’이 불거졌던 극적인 탑승 타이밍과 데이트 비하인드 스토리 등을 낱낱이 털어놓는다. 이와 함께 시청자들이 가장 궁금해할 ‘현커’ 여부까지 명쾌하게 정리해줄 문답 시간을 있는 그대로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ENA, MB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돌싱글즈3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