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장례 마쳤다" 진태현♥박시은, 출산 20일 앞두고 비보 [이슈&톡]
2022. 08.19(금) 16:19
박시은 진태현 부부
박시은 진태현 부부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유산 소식을 알려 대중의 위로와 격려가 이어지고 있다.

19일 진태현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16일 아내 박시은이 잉태하고 있던 딸이 출산을 20일 앞두고 유산됐다고 밝혔다.

진태현은 "2022년 8월 16일 임신 마지막 달 폭우와 비바람의 날씨가 끝나고 화창한 정기 검진 날 우리 베이비 태은이가 아무 이유 없이 심장을 멈췄습니다"라며 "3주만 잘 이겨냈다면 사랑스러운 얼굴을 마주할 수 있었을 텐데 정확히 20일을 남기고 우리를 떠났습니다. 9개월 동안 아빠 엄마에게 희망을 주고 사랑을 주고 모든 걸 다 주고 얼굴만 보여주지 않은 채 떠났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많은 사람들에게 응원과 사랑을 받아 우리 태은이 정말 행복했을 거 같습니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감사드립니다. 방송국에서 초대해 주셨던 시간도 후회하지 않고 SNS로 함께 공유했던 시간도 후회하지 않습니다. 추억으로 잘 간직하겠습니다. 응원해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준 이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또한 진태현은 앞으로 아내 박시은의 몸조리에 힘쓰겠다며 "저희에게 찾아온 기적 같은 시간 정말 소중하게 간직하고 늘 그랬듯이 잘 이겨내겠습니다. 눈물이 멈추진 않지만 우리 가족을 위해 일어서야 하니 조금만 더 울다 눈물을 멈추겠습니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특히 아내 박시은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이제 좀 쉬어. 그리고 누가 뭐라 해도 내가 괜찮아. 사랑해"라는 글을 남겨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앞서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에 출연하며 많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2015년 결혼 후 단란한 가정을 꾸려오던 두 사람의 서로를 위하는 사랑 가득한 모습이 화제가 됐었다. 또한 부부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대학생 딸 박다비다를 입양하는 과정을 공개하고, 평소 봉사, 기부, 바자회 등을 통해 선한 영향력을 발휘해 많은 이들의 귀감이 돼왔다.

이후 두 사람은 최근 SNS를 통해 임신 소식을 전해 대중의 축하를 받았다. 두 번의 유산 끝 새롭게 찾아온 생명이기에 더욱 많은 축하의 메시지가 이어졌다. 진태현 박시은은 '동상이몽'에 다시 출연해 임신 소식과 과정을 전하며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았다. 이후 순탄히 임신 9개월 차에 접어드는 듯 했지만, 갑작스러운 비보가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시은 | 진태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