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in 강릉, 사상 최초의 록 페스티벌 [T-데이]
2022. 07.29(금) 08:06
KBS2 불후의 명곡
KBS2 불후의 명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불후의 명곡’ 사상 최초의 록 페스티벌이 온다.

7월 30일, 8월 6일 2주에 걸쳐 방송하는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 566회, 567회는 ‘2022 록 페스티벌 in 강릉’으로 꾸며져 안방을 짜릿한 록 사운드로 꽉 채울 예정이다. 특히 차원이 다른 스케일과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역대급 라인업으로 열기가 폭발하는 록 페스티벌을 예고한다.

우선 대한민국 대표 밴드들이 총 출동한다. 현재진행형 레전드 김창완밴드를 필두로 국민밴드 YB, 영원한 청춘 크라잉넛, 센세이셔널한 밴드 몽니, 향수를 자극하는 육중완밴드, 깊고 달달한 감성의 ‘=멜로망스, 독보적인 감성 밴드 잔나비가 출격해 짜릿한 전율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불후의 명곡 2022 록 페스티벌 in 강릉’은 대형 야외무대에서 진행돼 짜릿함을 더한다. 강원도 강릉 경포호수공원 잔디광장에 무대를 설치해 관객과 더욱 가까이서 호흡하고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를 만든 것. 관객들의 뜨거운 열기와 모든 것을 쏟아 부은 아티스트들의 록 스피릿이 폭발적인 시너지를 발휘, 시청자들의 심장을 뛰게 하는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을 통해 공개된 ‘불후의 명곡’ 록 페스티벌 in 강릉 티저 영상에서 김창완은 “우리가 이렇게 이걸 기다렸구나.. 너무나 만나고 싶었구나”라며 관객과 함께 교감하는 무대를 기다려왔음을 밝혔다. 이어 록 스피릿을 불태우는 아티스트들과 열광의 도가니가 된 객석의 모습이 공개돼 전설적인 공연의 탄생을 예고한다. 이에 기대감이 한껏 치솟고 있다.

‘불후의 명곡’ 측은 “한여름의 무더위를 잊게 만들 짜릿하고 심장을 뛰게 하는 록 페스티벌을 기획했다”라며 “짜릿한 카타르시스, 시원한 전율을 느낄 수 있는 무대들이 2주에 걸쳐 시청자 여러분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뜨거운 축제의 열기와 강렬한 록 스피릿으로 꽉 찬 ‘불후의 명곡 2022 록페스티벌 in 강릉’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매주 토요일 저녁 6시 1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불후의 명곡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