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이찬원 "임영웅 꺾는 상상해, 꿈에도 나온다"
2022. 07.23(토) 19:04
불후의 명곡
불후의 명곡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불후의 명곡' 이찬원이 임영웅에 대해 이야기했다.

23일 저녁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 565회는 지난 주에 이어 '2022 상반기 왕중왕전' 2부로 꾸며졌다. 2022 상반기 왕중왕전 2부에서는 이은미&서도밴드, 이영현&박민혜, 강승윤, 포레스텔라, 라포엠이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이찬원은 강승윤에게 "아티스트 이적 편 1부 우승자가 허각 씨고 2부 우승은 강승윤 씨가 하셨다"면서 "앞서 오디션 프로그램 우승자인 허각 씨에게 자격지심이 있다고 하셨는데, 치유가 좀 됐느냐"고 물었다.

이에 강승윤은 "아직 불편하다. 여기 우승자 출신이 많아서 불폍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찬원은 그런 강승윤에게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허각 씨를 꺾는 상상을 하기도 하느냐"고 했다. 이에 강승윤은 "수없이 하기도 한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이찬원이 "저도 임영웅 씨 꺾는 상상 정말 많이 한다. 제가 1등하는 장면이 꿈에서도 나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승윤은 "그 꿈을 저는 어떻게 보면 10년 전부터 쫓아가고 잇었던 것 같다. 그러다 보니 저도 제 나름대로 쉬지 않고 발전할 수 잇었던 것 같다. 1, 2부 우승을 할 수 있는 정도가 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불후의 명곡']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불후의 명곡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