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눈물의 복귀 소감 "더 나아지는 배우·사람이 되겠다"(터칭더보이드)
2022. 07.20(수) 16:18
터칭 더 보이드
터칭 더 보이드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터칭 더 보이드'의 배우 김선호가 눈물과 함께 복귀 소감을 밝혔다.

연극 '연극열전9 - 터칭 더 보이드'(이하 '터칭 더 보이드')의 프레스콜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아트원씨어터에서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동연 연출을 비롯해 배우 이휘종, 신성민, 김선호, 손지윤, 이진희, 정환, 오정택, 정지우, 조훈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본 프레스콜에 앞서 김선호는 직접 단상 위로 올라와 심경을 밝혔다. 김선호는 "간담회를 시작하기 전에 인사를 먼저 드리는 것이 도리인 것 같아 나오게 됐다. 먼저 프레스콜 자리에서 제가 이런 얘기를 드리는 게 너무 송구스럽고 죄송하다. 올해 봄부터 여름까지 많은 분들이 노력하면서 이 연극을 만들었고, 이 자리에서 제가 누가 되는 것 같아 다시 한번 팀들과 제작진 모두에게 죄송하다는 말 드리고 싶다. 일단 여기 와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 그간의 시간을 돌이켜 보면서 제 부족한 점을 많이 반성했다. 제가 드릴 수 있는 말은 점점 더 나아지는 배우이자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것이다. 다시 한번 와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죄송하다"라고 눈물을 흘리며 말했다.

김선호는 지난 10월 tvN '갯마을 차차차' 종영 직후 사생활 논란에 휩싸이며 잠정적인 활동 중단에 들어갔다. KBS2 '1박 2일'을 비롯해 영화 '도그데이즈'와 '2시의 데이트'에서 하차할 정도로 여파가 컸으나, 추후 폭로글을 게재한 전 연인 A씨의 진정성을 의심하는 지인들의 증원과 폭로가 이어지며 김선호를 바라보는 대중의 시선은 긍정적으로 바뀌었다.

이에 따라 논란 전 김선호가 출연하던 광고가 하나 둘 공개 전환됐고, 박훈정 감독 역시 '슬픈 열대'의 캐스팅을 변경하지 않고 김선호와 함께 가기로 결정했다. 다만 구체적인 개봉 날짜는 미정인 상태이기에 '터칭 더 보이드'가 그의 논란 후 첫 복귀작이 됐다.

한편 '터칭 더 보이드'는 1985년 패루 안데스 산맥 시울라 그란데의 서쪽 빙벽을 알파인 스타일로 등정한 영국인 산악가 조 심슨과 사이먼 예이츠의 생존 실화를 바탕으로 한 공연으로, 지난 8일부터 9월 18일까지 아트원씨어터에서 공연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연극열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터칭 더 보이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