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의 집' 전종서 "♥이충현과의 열애, 숨기고 싶지 않다" [인터뷰 맛보기]
2022. 06.30(목) 14:51
종이의 집, 전종서
종이의 집, 전종서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의 배우 전종서가 연인 이충현 감독과의 관계에 대해 말했다.

전종서는 30일 오전 화상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극본 류용재·연출 김홍선) 공개 기념 인터뷰에서 "연인인 이충현 감독과 서로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현재 이충현 감독과 공개 열애 중인 전종서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연인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려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와 관련 전종서는 "그걸 럽스타라 생각하고 포스트한 건 아니었다"면서 "내가 사랑을 하는 것을 굳이 티를 낼 필요는 없다 생각하지만, 숨길 생각도 전혀 없다. 숨길 필요가 없다 생각해서 올렸다. 앞으로도 자연스러운 모습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 굳이 꾸며서 보여드리기보단 난 이렇게 지내고 있고, 이렇게 연기하고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어 올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분과는 작품에 대해선 얘기를 많이 하는 편이다. 시나리오를 같이 읽어주고 서로 리뷰도 해준다. 나랑 시선이 완전히 다른 직업을 갖고 있지 않냐. 거기서 오는 리뷰가 많은 도움이 된다. 제가 일방적으로 도움을 많이 받는 편이다"라며 웃었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작품으로, 스페인 드라마 '종이의 집'을 원작으로 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전종서 | 종이의 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