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마타하리' 노출 의상 많아, 스태프들 민망해 한다" (두데)
2022. 06.27(월) 15:47
두시의 데이트, 김성식 옥주현 윤소호
두시의 데이트, 김성식 옥주현 윤소호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논란에 휩싸인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출연해 화제가 된 '두시의 데이트'가 송출 사고를 빚었다.

27일 오후 방송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이하 '두시의 데이트')에는 게스트로 옥주현 윤소호 김성식이 출연했다.

세 사람은 뮤지컬 '마타하리'에 출연 중이다. 윤소호 김성식은 아르망 역을 맡았고, 옥주현은 주인공 마타하리 역을 맡아 공연 중이다. 이날 세 사람은 '마타하리' 홍보를 이어가며 작품과 관련된 다양한 에피소드를 밝혔다. 옥주현은 최근 자신을 둘러싼 인맥 캐스팅 논란, 갑질 의혹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 없이 밝은 모습으로 방송에 임했다.

이날 옥주현은 '마타하리' 에피소드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공연에서 입는 자신의 의상에 대해 이야기했다. 무희 마타하리 역을 맡다 보니 복부를 노출하고 구슬 장식 등으로 화려하게 수를 놓은 의상을 자주 입는다는 것. 그는 "노출 의상이 많다. 브래지어에 대한 대사가 나올 정도"라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뮤지컬 마타하리, 옥주현

이어 옥주현은 "나도 배우지만 처음에는 스태프 사이를 돌아다니는 게 민망했다. 하지만 무대에서 내 몸은 관객의 몸이지 않나. 스태프들은 민망해 한다"라고 말하며 "춤을 출 때는 가슴이 주인공”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보이는라디오, 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두시의 데이트 | 마타하리 | 옥주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