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환 "안영미의 오랜 팬, '두데'는 꼭 나가고 싶었다"
2022. 05.27(금) 15:19
두시의 데이트, 박지환
두시의 데이트, 박지환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두시의 데이트'에서 배우 박지환이 안영미를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이하 '두시의 데이트')에서는 tvN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의 배우 박지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지환은 쏟아지는 섭외 연락 속에서도 '두시의 데이트'를 일정을 선택했다고 해 시선을 끌었다. 그는 "무조건 하겠다고 얘기했다. 정말 저는 안영미 님의 오랜 팬이다. 또 뮤지 님의 경우 항상 머리가 빠르게 돌아가는 걸 보며 감탄했다. 그래서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라디오는 안 나가겠다고 했을 정도"라고 해 두 DJ를 감동케 한 박지환은 "고정 게스트도 가능하시냐"는 물음에도 "라디오를 엄청 좋아한다. 재밌을 것 같다"고 답해 기대를 높였다.

한편 박지환은 현재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정현(배현성)의 아버지 정인권 역을 연기하고 있으며, 개봉 9일 만에 500만에 육박하는 관객 수를 기록하며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영화 '범죄도시2'에서는 장이수 역을 연기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FM4U '두시의 데이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두시의 데이트 | 박지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