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맨션' 제작진 "이제부터가 진짜 스릴러의 시작"
2022. 05.18(수) 13:11
장미맨션
장미맨션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장미맨션'이 본격 후반부에 돌입한다.

지난 13일 첫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장미맨션'(극본 유갑열·연출 창감독)은 사라진 언니를 찾기 위해 돌아오고 싶지 않던 집에 온 지나(임지연)가 형사 민수(윤균상)와 함께 수상한 이웃들을 추적하면서 예상치 못한 진실을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일상적이고 친숙한 '아파트'를 배경으로 펼쳐진 이야기가 피부에 와닿는 현실 공포를 자극하며 공개 첫 주 드라마 중 유료가입기여자수 1위를 기록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가장 빛났던 건 배우들의 열연이었다. 임지연은 사라진 언니를 찾아 나선 동생 지나의 복잡다단 내면을 세밀하고 다이내믹하게 풀어내 몰입도를 높였고, 윤균상은 살인 전과자 우혁(조달환)과 빗속의 추격전을 벌이는 등의 모습으로 긴장감의 텐션을 팽팽히 유지했다.

후반부로 돌입하며 '장미맨션'에서는 더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가 펼쳐질 예정. 제작진은 "임지연, 윤균상을 비롯해 몰입도를 더하는 배우들의 열연은 장르적 쾌감을 배가시키는 원동력이다. 캐릭터의 행동은 물론, 서사에 설득력을 높이는 배우들의 디테일한 연기를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며 "지나와 민수가 본격적으로 추적에 나선다. 실종 사건의 진실을 밝혀낼 수 있을지, 이제부터가 진짜 미스터리 스릴러의 시작"이라고 전했다.

한편 '장미맨션' 5회~8회는 20일 티빙에서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티빙 '장미맨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장미맨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