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탁구나!' 6개월 대장정 마무리, 시청률 2.1%로 종영
2022. 05.17(화) 09:34
올 탁구나!
올 탁구나!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올 탁구나!가 제1회 대한탁구협회장배 '골든라켓 챔피언십'을 끝으로 장장 6개월에 걸친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17일 오전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올 탁구나!'는 유료 가구 기준 2.1%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시청자 곁을 떠났다.

'올 탁구나!' 멤버들은 첫 번째 라이벌 매치를 시작으로 글로벌 매치, 양평 전지훈련, 두 번째 라이벌 매치, 레전드 매치, 용천초 도장 깨기, 마지막 라이벌 매치와 첫 복식 매치, 생활체육인과의 평가전까지 6개월 간 수많은 경기와 훈련을 거듭하며 실력을 키워왔다.

그리고 드디어 맞이한 제1회 골든라켓 챔피언십에서 예선전 1위로 준결승에 진출한 '올 탁구나!'는 'OTAKHOO'와의 맞대결에서 피 말리는 접전 끝에 3대 2로 승리했다. 2대 2의 막상막하 승부 끝에 5경기에 나선 강호동은 승부사다운 모습으로 승리를 거머쥐며 '올 탁구나!'를 결승으로 이끌었다. 강호동은 멤버 모두와 얼싸안는 모습으로 감동을 선사했다.

'올 탁구나'는 탁구를 사랑하는 스타들이 특훈과 도전을 통해 최강 탁구팀으로 거듭나는 과정을 그린 국내 최초 본격 탁구 예능이다. 스포츠 예능이라는 본질에 맞게, 멤버들이 성실하게 실력을 키워오는 모습은 물론 탁구 경기 하나하나 치열하게 분석하고 해설해주며 진지하게 탁구를 그려내 많은 호평을 받았다. 특히 대한탁구협회를 비롯해 국가대표, 생활체육인 등 수많은 탁구인들이 출연해 한층 풍성한 탁구 이야기로 시청자들과 만났다.

뿐만 아니라 대중들이 탁구를 접할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탁구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는 데에도 기여했다. 서효원 코치는 "고생한 멤버들 덕분에 탁구가 많이 알려졌다. 그게 너무 고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멤버들 또한 "'올 탁구나!' 이후로 탁구를 더 사랑하게 될 것 같다"라며 깊은 애정을 전했다.

재미와 감동 또한 놓치지 않았다. '올 탁구나!'는 멤버 한 명 한 명 놓치지 않는 해피엔딩 성장드라마를 써냈다. 이런 성과가 있기까지, 강호동과 은지원 두 팀장의 역할이 컸다. 강호동은 맏형이자 정신적 지주로서 동생들을 이끌며 중요한 순간에 한 방을 보여주는 등 멤버들과 함께 성장해나갔다. 첫 방송 전, 강호동이 "50대의 성장드라마를 보여주겠다"라고 다짐했던 바를 그대로 이뤄낸 셈이다.

두 사람을 따라, 정근우, 박은석, 이진호, 이진봉, 손태진, 신예찬, 강승윤, 이태환 역시 탁구 초보에서 고수가 되기까지 땀과 눈물을 나누고 서로를 북돋아주며 함께 성장했다. 누구보다 탁구에 진심이었던 멤버들은 승패를 떠나 서로에 대한 믿음과 부상도 막지 못한 열정, 뜨거운 응원으로 끝까지 진한 감동을 안겼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올 탁구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호동 | 올 탁구나! | 은지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