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체크인' 이효리X이찬혁 컬래버레이션 '화제 만발'
2022. 05.14(토) 17:11
서울체크인
서울체크인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제주 친구들을 180도 바꾼 스타일 가이드부터 이찬혁과의 컬래버레이션까지 이효리의 특별한 선택이 '서울체크인'에서 빛을 발했다.

13일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예능프로그램 '서울체크인' 6회에서는 이효리가 제주 친구들과의 설렘 가득했던 서울 여행을 마무리, 새로운 자극을 줄 아티스트 이찬혁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모두의 예상을 뛰어넘은 신선한 조합에 뜨거운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즐거웠던 서울에서의 첫날 밤을 보낸 이효리와 제주 친구들은 새벽 일찍부터 수영과 요가로 상쾌한 아침을 맞았다.

이효리는 평소와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친구들의 요청에 직접 친구들에게 메이크업을 해주었다. '서울 여행의 메인 코스' 쇼핑을 하면서도 제주도에서는 볼 수 없었던 친구들의 색다른 매력을 꺼내주는 스타일 가이드를 제안, 이미지 변신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 이효리는 자신의 손길로 힙하게 변신한 친구들의 모습을 보며 “평소에 진짜 못 보던 모습이야”라며 흡족함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유기견 이동 봉사 겸 의류 브랜드 화보 촬영을 위해 다시 서울을 찾은 이효리는 일을 마치자마자 AKMU(악뮤) 이찬혁과 마주했다.

이효리는 과거 자신이 활동했던 곡과 다른 분위기의 음악을 위해 "재능 있는 친구의 곡을 받아보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또한 센세이셔널한 반응을 유발했던 이찬혁의 '불협화음' 무대를 언급, 그와 음악적인 공감대를 형성했다.

여기에 "이제는 새로운 시도를 해보고 싶다"라는 이효리와 "뻔한 건 아니었으면 좋겠다"라는 이찬혁의 의견이 일치해 두 사람이 함께 만들 음악을 더욱 기대케 했다. 이들은 듀엣 제안부터 곡의 콘셉트와 분위기, 가사까지 토론하는 추진력을 발휘했다.

이찬혁은 "웃을 때 눈이 없어지는 것은 상대방을 눈으로 판단하지 않는 것”이라고 말한 이효리에 말에 아이디어를 얻었다. '프리스마일' 키워드를 얻은 두 사람이 앞으로 어떤 음악을 만들어 낼지 호기심을 자아냈다.

색다른 음악 작업을 하고 싶다는 음악적 취향부터 웃음에 대한 생각까지 공통점을 발견한 이효리와 이찬혁의 새로운 조합이 어떤 결과를 불러올지 궁금해지고 있다. 이들의 음악 작업기는 7회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이효리 사진전'은 6월 중 서울에서 전시 예정이다. 5월 중 예매가 시작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티빙]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서울체크인 | 이찬혁 | 이효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