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 장동윤, 호위무사 악귀 부활 ‘비극’
2021. 03.23(화) 22:35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조선구마사’ 충녕대군 장동윤, 달시 파켓 등이 생시와의 결투를 벌이며 긴장감을 높였다.

23일 밤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극본 연출 신경수) 2회에서는 인물관계도 속 태종(감우성), 충녕대군(장동윤), 양녕대군(박성훈) 등을 조선시대 왕들이 악령을 퇴치하는 판타지극이 그려졌다.

이날 충녕대군은 10년 간 자신을 호위해 온 호위 무사들이 생시와 싸우다가 결국 악령이 깃들게 되는 상황에 참담함을 감추지 못했다.

충녕은 구마 의식을 행하는 신부(달시 파켓)에게 깊이 물린 사람들도 살려달라고 말했다. 그 순간 결국 악령이 깃든 호위 무사가 생시로 살아났고 신부는 생시에 의해 목숨을 잃을 위기에 처했다. 충녕 역시 생시에게 칼을 휘둘렀지만 역부족이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조선구마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감우성 | 장동윤 | 조선구마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