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랜드2' 파트1 종료, 후코→마이 파트2 진출 확정
2024. 05.24(금) 09:10
아이랜드2
아이랜드2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아이랜드2' 파트1이 종료됐다.

23일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아이랜드2(I-LAND2) : N/a'(이하 '아이랜드2') 6회에서는 아이랜더 12인의 '1:1 포지션 배틀' 무대와 최종 결과가 담겼다. 이와 함께 그라운더 8인이 펼치는 파트1에서의 마지막 무대도 공개됐다.

이날 아이랜더 12인은 신곡 무대로 꾸며지는 파트1 마지막 테스트 준비에 앞서 뮤직 프로듀서 비비엔(VVN)으로부터 부여받은 작사 미션에 돌입했다. 모두가 욕심을 냈던 작사 미션의 1등은 후코로 선정됐고, 테디(TEDDY)와 함께 24일 오후 6시 전 세계 음원사이트에 발매될 신곡 'IWALY'의 공동 작사가로 이름을 올리는 행운을 안았다.

이어 '1:1 포지션 배틀'의 유닛과 포지션을 선택하는 시간이 아이랜더들에게 찾아왔다. 파트1 누적 테스트 결과를 바탕으로 프로듀서진이 평가한 종합 순위에 따라 등수가 높은 지원자부터 선택권이 주어졌고, 종합 평가 1위에 오른 방지민부터 12위 링링까지 순차적으로 포지션 선택이 진행됐다. 작사 미션을 우승하면서 다른 지원자의 자리를 밀어내고 원하는 포지션을 차지할 수 있는 베네핏을 얻은 후코까지 선택을 완료하며 아이랜더들의 파트1 마지막 주사위는 모두 던져졌다.

아이랜더들은 준비 기간 동안 수많은 연습과 파트 연구 그리고 시행착오를 거친 후 본 무대에 올랐다. 중간점검 당시 기대치에 비해 아쉬운 모습을 선보였던 A팀(김수정·마이·방지민·정세비·최정은·후코)은 가사를 하나하나 분석해 표현력을 극대화하는가 하면 디테일한 표정 연기까지 녹여내며 수준 높은 무대를 완성했고, B팀(남유주·링링·유사랑·유이·윤지윤·코코) 역시 A팀보다 더 좋은 평가를 받은 중간점검 때보다 훨씬 업그레이드된 무대를 보여주며 프로듀서진의 탄성을 자아냈다.

우열을 가릴 수 없던 두 유닛의 '1:1 포지션 배틀' 무대가 끝난 후 프로듀서진의 선택으로 파트2에 선착할 6명의 주인공이 모두 가려졌다. 마이와 남유주가 격돌한 6번 포지션 배틀의 승자는 다채로운 표정과 제스처로 눈길을 사로잡은 마이였고, 최정은과 링링이 맞붙은 5번 포지션에서는 전체적으로 좋은 능력치를 선보인 최정은이 승리를 거뒀다. 방지민과 유사랑의 4번 포지션 맞대결에서는 프로듀서진에게 조금 더 깊은 인상을 남긴 유사랑이 승리하며 파트2 진출을 확정했다.

두 사람 모두 극찬을 받았던 정세비와 코코의 메인 댄서 맞대결은 압도적인 콘셉트 소화력을 뽐낸 정세비가 승리를 거뒀다. 메인 보컬 배틀의 승자는 자신의 확실한 강점을 잘 살린 윤지윤이었으며, 후코와 유이의 센터 포지션 배틀에서는 곡 해석을 조금 더 잘한 후코가 승리해 마지막 파트2 직행 티켓을 따냈다.

이로써 후코, 윤지윤, 정세비, 유사랑, 최정은, 마이까지 총 6명이 파트2 진출을 확정했다. '1:1 포지션 배틀'에서 패한 아이랜더 김수정, 남유주, 링링, 방지민, 유이, 코코를 비롯해 그라운더 8인(김규리·김민솔·김채은·박예은·손주원·엄지원·오유나·최소울)은 이제 전 세계 아이메이트들의 투표 결과에 따라 파트2 진출 여부가 결정된다. 이들 14인 중 단 6명만이 파트2에 합류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net '아이랜드2']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