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에이트 쇼' 문정희, 美친 캐릭터 메이커
2024. 05.20(월) 10:24
더 에이트 쇼 문정희
더 에이트 쇼 문정희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더 에이트 쇼’ 문정희가 의뭉스러운 캐릭터 플레이로 흥미를 고조시키며 믿고 보는 배우의 저력을 드러냈다.

지난 17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에이트 쇼(The 8 Show)’는 8명의 인물이 8층으로 나뉜 비밀스러운 공간에 갇혀 ‘시간이 쌓이면 돈을 버는’ 달콤하지만 위험한 쇼에 참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공개 직후 뜨거운 호평을 받고 있다. 극 중 문정희는 쇼를 평화롭게 진행하려 하는 피스메이커 ‘5층’ 역을 맡았다.

5층(문정희)은 모두가 갈등 없이 잘 지내기를 바라며 참가자들 사이에서 발생하는 불화를 중재한다. 행복하고 평화로운 분위기에서 쇼를 이어가고 싶어 하는 ‘평화주의자’로, 선함을 추구하지만 어딘지 의뭉스러운 분위기로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놓을 수 없게 한다. 점점 가혹해지는 쇼에서 혼란을 겪고, 쇼가 지속될수록 혼돈에 빠지며 극적인 전개를 불러오는 5층의 ‘평화주의’는 결국 쇼의 존폐에 큰 변화를 일으킨다.

문정희는 8명의 참가자 중 가장 가늠할 수 없는 5층의 복잡한 면모를 내공 깊은 연기로 펼쳐내며 미친 흡입력을 자아냈다. 캐릭터의 순하고 착한 모습 위로 끊임없는 물음표를 던지며 5층의 심리와 감정에 의혹을 느끼게 한 것. 순수했던 눈빛에 묻어나기 시작하는 공허함과 슬픔부터 상황과 감정에 따라 시시각각 변모하는 표정까지 디테일하게 담아낸 문정희의 세심한 캐릭터 묘사는 마냥 선할 것만 같던 5층을 향한 궁금증과 의문을 일으키며 끝까지 캐릭터를 주목하게 만들었다. 시간이 갈수록 혼란을 겪는 5층의 위태로운 모습을 실감 나게 표현한 문정희의 연기는 보는 이들로 하여금 현실 감각을 무뎌지게 만들며 극 속 상황 자체를 현실로 느껴지게 만드는 극강의 몰입도를 선사하기도. 문정희는 캐릭터와 완벽하게 동화된 모습으로 처음부터 끝까지 눈을 뗄 수 없는 인물로서 5층을 완성했다.

이처럼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는 고밀도 열연으로 본 적 없는 피스메이커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끝없는 ‘의문’을 자아낸 문정희의 ‘힘’은 다음 화를 볼 수밖에 없게 만들며 열띤 반응을 이끌었다. ‘더 에이트 쇼’는 글로벌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를 통해 지금 바로 전편 시청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