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환 성추행 피해 女 “내게 사랑한다고” (궁금한이야기Y)
2024. 05.17(금) 22:25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궁금한 이야기Y’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에게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는 여성이 등장했다.

17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 사기 전말, 성추행 의혹 등이 전파를 탔다.

앞서 김지영(가명) 씨는 유재환 프로젝트에 참여했다고. 그는 “본인의 작업실로 저를 데리고 갔었다. 그때 집에 어머니도 계셨고 그래서 별 의심 없이 그냥 갔었다”고 밝혔다.

그는 "그때 그냥 부스 내부만 대충 보여줬다. 침대가 옆에 있었는데 누우라는 거다. 저를 막 눕혀서 몸을 만지고 그랬다"라며 "하지 말라고 했더니 큰 소리 내지 말라는 거다. 거실에 어머니가 계시기 때문에"라며 당시의 공포를 토로했다.

김 씨는 ”‘뭐지?라는 생각이 들면서도 강하게 이야기는 한 번도 못 했다. 저는 음악을 하고 싶은데 그게 나중에 손해나 뭐 피해로 돌아올까 봐“라고 토로했다. 하지만 김 씨는 당시 유재환이 자신에게 사랑한다고 말했지만, 다른 여자를 만나고 있었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