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저격 피해자 "여전히 남아있는 악플, 너무 고통스럽고 힘들다"
2024. 04.06(토) 18:05
황정음
황정음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황정음의 오해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A씨가 심경을 밝혔다.

A씨는 6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아직도 디씨인사이드를 포함한 일부 커뮤니티에서 내 얼굴과 악플을 포함한 게시글이 남아 있고, 유튜브에서도 내 얼굴이 그대로 노출된 채로 가십거리로 돌아다니고 있다. 사이트와 해외 뉴스기사까지 제 얼굴이 공개된 상태라 너무 고통스럽고 힘들다"라고 악플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이어 "주변으로부터 정말 많은 연락을 받고 있는데, 이러한 관심조차 사실 감당하기 쉽지는 않은 상태"라고 전한 A씨는 "내가 황정음에게 이성적으로 대응했던 건 진심으로 응원했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내 가족, 주변 사람, 그리고 내 자신을 지키기 위해 정신을 잡고 최대한 이성적으로 행동하고 있다. 혹시 모를 추측은 자제 부탁드린다. 또 내 사진 및 개인정보는 더 이상 다루지 말아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4일 황정음은 A씨의 게시물을 캡처한 사진을 게재하며 "추녀야. 영돈이랑 제발 결혼해줘. 이혼만 해주고 방콕 가면 안돼?"라며 저격글을 게재한 바 있다. 하지만 이는 황정음의 오해였고, 그는 곧장 게시물을 지운 뒤 "당사자 및 주변분들께 피해를 입힌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사과했다. 소속사 역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황정음도 본인의 부주의로 발생한 사안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2016년 2월 프로골퍼 출신 이영돈과 결혼했다 2020년 이혼 조정 신청서를 제출한 황정음은 1년 후 재결합에 성공했지만 지난 달 다시 한번 파경 소식을 전한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