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원, '웨딩 임파서블' 종영 소감 "현장 즐거움 느낄 수 있었던 작품"
2024. 04.03(수) 16:12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배우 예원이 '웨딩 임파서블' 종영 소감을 전했다.

예원은 지난 2일 종영한 tvN 드라마 '웨딩 임파서블'에서 재력에 비해 눈치가 조금 부족한 안세진으로 분해, 밉지만 미워할 수 없는 감초 신스틸러로 활약했다.

극 중 안세진은 남편 최민웅(홍인)을 LJ 그룹의 후계자로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하며, 얄미우면서도 허술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안세진은 남편과 티격태격하면서도 누구보다 서로를 의지하는 모습을 보이며, 등장마다 분위기를 환기시키는 활력소 역할로 존재감을 발휘했다.

이렇듯 예원은 코믹과 진지함을 넘나드는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극에 재미를 불어넣었고, 안세진 캐릭터를 매력 넘치게 그려내며 많은 호평을 받았다.

종영 이후 예원은 소속사를 통해 "'웨딩 임파서블' 속 세진이라는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너무나 행복했던 시간이었고, 다른 배우분들과 같이 연기하면서 현장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감사한 시간이기도 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야망 가득한 모습이 얄미워 보이지 않고, 어딘가 순수한 면이 보이는 안아주고 싶은 캐릭터였다. 작년에 끝마쳤던 촬영을 올해 다시 만나게 되어서, 그 즐거움이 저에게 더 오래도록 남는 것 같다"라며 "'웨딩 임파서블'을 시청해 주신 분들께 너무 감사드리고, 또 다른 캐릭터로 만나 뵙기 전까지 열심히 노력하고 있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렇듯 '웨딩 임파서블'을 통해 새로운 얼굴을 보여준 예원은 연기와 예능을 넘나들며 장르를 아우르는 활약을 펼쳐갈 계획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