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최민식 "군 제대 30년 만에 원 없이 삽질" [TD현장]
2024. 02.20(화) 16:44
파묘
파묘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파묘’의 배우 최민식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20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의 언론시사회에서는 장재현 감독을 비롯해 출연 배우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최민식은 이번 작품에서 곡괭이질과 삽질이 많았던 것에 대해서 “군대 제대한지 30년이 넘었는데 오랜만에 삽질을 원없이 했다. 포크레인도 있는데 이걸 왜 삽으로 그것도 겨울에 퍼내는지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최민식은 “장재현 감독의 현장은 너무 화목했기 때문에 물리적인 피곤함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런 건 얼마든지 할 수 있다. 유쾌하게 삽질을 했던 기억이 있다”고 했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로, 22일 개봉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