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피는 꽃' 김상중, 허정도 자극 "전하는 주제넘은 원숭이" [TV나우]
2024. 02.17(토) 22:0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밤에 피는 꽃' 김상중이 허정도를 자극했다.

17일 밤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극본 이샘·연출 장태유) 마지막 회에서는 석지성(김상중)과 이소(허정도)의 말다툼이 방송됐다.

이날 석지성은 이소에게 "전하답지 않다"라며 자극했다. 이소는 "옥판 부인이 죽음으로 증언한 걸 잊었냐. 아바마마를 독살한 정황이 다 밝혀졌는데 어찌 이리 뻔뻔하냐"라며 일갈했다.

석지성은 "소신은 모르는 일이라 하지 않았냐. 설령 사실인들 증명할 길이 없지 않냐"라고 대답했다.

이어 그는 "원숭이가 물에 빠진 달을 잡으려다 빠져 죽는다는 옛말이 있다. 전하는 그저 주제넘은 원숭이임을 어찌 모르시냐"라고 자극했다.

이소는 "감히 임금인 나에게, 그 입으로 아바마마를 담지 마라"라며 소리쳤다. 앞서 이소의 아버지는 신분제 폐지를 주장했고, 석지성은 이를 반대한 바 있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밤에 피는 꽃']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