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심이네 각자도생' 고주원·하준, 사우나→해장국 식사…의리↑
2024. 02.17(토) 20:1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효심이네 각자도생' 고주원과 하준이 친목을 다졌다.

17일 저녁 방송한 KBS2 주말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극본 조정선·연출 김형일) 42회에서는 강태민(고주원)과 강태호(하준)의 관계가 좋아지는 장면이 방송됐다.

이날 강태민은 강태호에게 "잠시 눈을 붙여라"라고 말한 뒤 사우나로 향했다.

강태호는 강태민을 따라갔다. 한증막에 나란히 앉은 두 사람은 어색한 듯 대화를 이어나갔다.

강태호는 "사우나 좋아하시냐"라고 물었고, 강태민은 "안 좋아한다. 밤 세우고 정신 차리는 데 이만한 게 없더라"라고 대답했다. 강태호는 "한국에 살았으면 자주 왔을텐데"라며 아쉬워했다.

이후 두 사람은 해장국 집으로 향했다. 강태민은 "소주 한 잔 하겠냐"물었고, 강태호는 그에 응했다. 두 사람은 잔을 나누며 작은 의리를 나눴고, 강태호는 든든하다는 듯 강태민을 보고 씩 웃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효심이네 각자도생']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