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야' 허명행 감독 "마동석의 청불액션, 전 세계에 보여주고 싶었죠" [인터뷰]
2024. 02.04(일) 09:00
황야 허명행 감독
황야 허명행 감독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기승전’ 마동석 액션이다. 허명행 감독이 러닝타임과 서사를 줄여가면서까지 ‘황야’로 보여주고 싶었던 건 마동석의 ‘청불액션’이었다. 허명행 감독의 단순하고 명확한 계획대로 ‘황야’는 마동석의 ‘청불액션’으로 글로벌을 강타했다.

지난 26일 공개된 넷플릭스 영화 ‘황야’(감독 허명행)는 폐허가 된 세상, 오직 힘이 지배하는 무법천지 속에서 살아가는 자들이 생존을 위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황야’는 처음부터 글로벌 OTT를 겨냥하고 기획된 작품이다. 마동석의 ‘청불액션’을 전 세계에 보여주고 싶었던 허명행 감독은 수위에 타협하지 않기 위해 애초에 OTT를 생각하고 ‘황야’를 만들었다고 했다.

그렇다면 왜 허명행 감독은 높은 수위의 액션을 선택했을까. 마동석표 액션의 새로운 영역을 넓히고 싶었기 때문이다. 허명행 감독은 “우리나라에서 마동석의 액션은 좀 익숙하지 않나. 그런데 마동석이 하는 ‘청불액션’은 처음 보셨을 거다. 마동석 팬들이 보셨을 때 쾌감이 있을 거란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청불액션’이라는 말에는 어폐가 있다. 마동석의 영화 중 청소년관람불가 등급 판정을 받은 작품이 꽤 될 뿐만 아니라 그 영화에서도 마동석은 액션을 한다. 왜 허명행 감독은 ‘황야’ 속 마동석 액션을 ‘청불’이라고 표현한 걸까. 허명행 감독은 “‘범죄도시1’이 청불이었지만 그건 장첸(윤계상) 패거리 때문이지 마석도(마동석) 때문에 받은 게 아니다”라면서 “마석도는 형사이기 때문에 사람을 제압하는 액션을 많이 하지 죽이지는 않는다”라고 말했다.

허명행 감독의 말을 듣고 보니 ‘청불액션’이라는 것이 무엇인지 어렴풋이 가늠이 되기는 하다. ‘황야’에서 남산(마동석)은 웬만해서는 죽지 않는 파충류 인간들에게 마체테를 휘두르며 잔인하고 무자비하게 죽인다. 상대를 완전히 무력화시키기 위해 액션의 강도와 수위는 여타 작품보다 훨씬 높아졌고, ‘청불액션’이란 마동석의 액션의 수위를 단적으로 표현하기 위한 허명행 감독의 단어 선택이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마동석의 ‘청불액션’ 답게 ‘황야’에는 화려하면서도 수위 높은 액션신들이 주를 이룬다. 다소 서사가 빈약한 이유도 액션에 무게중심이 쏠린 탓이다. 이 부분은 ‘황야’가 공개된 이후 가장 많은 지적을 받은 부분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 허명행 감독은 “‘황야’는 액션을 지향하는 영화”라면서 “제 생각으로는 러닝타임이 1시간 50분이 넘어가면 지루한 감이 있었다. 무조건 그전에 러닝타임을 끊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여러 서사들이 시나리오에 있었는데 그걸 영상으로 풀어내려니까 굉장히 무거워지더라”라고 했다.

자신이 추구하는 액션 영화의 이상적인 러닝타임을 위해 과감히 서사를 포기한 것이다. 서사를 무시한 것이 아니다. 단지 ‘황야’의 목적이 액션에 있었기 때문에 선택과 집중을 한 것뿐이다.

물론 서사와 액션을 모두 잘 만들고 러닝타임까지 2시간 이내라면 더할 나위 없이 좋다. 그렇지만 허명행 감독은 두 마리 토끼를 잡는 건 자신의 역량으로는 부족하다고 솔직하게 인정했다. 허명행 감독은 “그런 능력을 앞으로 키워보겠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관객 분들이 아쉬워하는 건 저도 공감을 한다”라고 했다. 아쉽기는 하지만 애초에 마동석의 액션을 전 세계 관객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던 목적은 달성했기 때문에 좋은 쪽으로 생각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허명행 감독은 “당연히 서사가 중점이 되고 그 이야기가 재밌으면 러닝타임은 상관없다. 서사가 중점이 되는 영화를 찍는다면 거기에 맞춰서 할 거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여러 영화에서 무술감독과 배우로 손발을 맞췄던 허명행 감독과 마동석의 오랜 호흡은 ‘황야’에서도 그대로 이어졌다. 이번엔 감독과 배우로 만나 포지션은 달라졌지만, 현장에서의 호흡은 달라진 것이 없었다. 마동석이 전적으로 자신을 믿어줬다는 허명행 감독은 “마동석 배우는 되게 유연한 사람이라서 태도가 바뀌거나 그런 건 없다”면서 “제가 무술감독할 때도 액션에 대한 아이디어 공유를 많이 했다. 제가 감독일 때는 조언하는 부분이 광범위하게 커진 건 있다”고 말했다.

마동석이 무술감독이었던 허명행 감독을 믿고 영화 연출을 맡겼던 것처럼, 허명행 감독도 능력 있는 후배들을 감독으로 데뷔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현재 소속된 액션스쿨에서 영화를 계속해서 제작하고 싶다는 제법 구체적인 목표도 전했다.

‘황야’로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무대로 인상적인 데뷔식을 마친 허명행 감독의 다음 행보는 올해 상반기 개봉 예정인 ‘범죄도시4’다. 잘해도 본전인 시리즈의 후발주자로 나서지만 액션 하나만큼은 자신 있다는 허명행 감독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