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 죽음의 바다' 김윤석, 이순신이라는 부담감 [인터뷰]
2023. 12.23(토) 10:00
노량: 죽음의 바다 김윤석
노량: 죽음의 바다 김윤석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잘해도 본전이었지만, 기어코 해내고야 말았다. 부담감을 양분 삼아 이순신 장군을 스크린에 옮겨 놓았다. ‘노량: 죽음의 바다’의 배우 김윤석이다.

20일 개봉된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감독 김한민, 이하 ‘노량’)는 임진왜란 발발 후 7년, 조선에서 퇴각하려는 왜군을 완벽하게 섬멸하기 위한 이순신(김윤석) 장군의 최후의 전투를 그린 전쟁 액션 대작으로, 김윤석은 극 중 이순신 장군을 연기했다.

영화 ‘명량’을 봤을 때 김윤석은 생각했다. 김한민 감독이 기어코 ‘노량’까지 가겠구나라고. 이후 ‘노량’의 시나리오가, 그것도 자신에게 이순신 장군의 역할이 왔을 때 김윤석은 부담스럽기도 하면서 호기심이 있었다고 했다. 김윤석은 “시나리오를 봤는데 역시나 훌륭하다고 생각했다”면서 “7년 전쟁의 의미와 삼국의 입장과 각 나라 간의 관계들이 담겨 있는데 저는 이야기의 밀도가 굉장히 좋았다”라고 했다.

그러나 이순신 장군 역할이 갖는 무게감과 부담감 때문에 결정을 하지 못한 상태에서 김윤석은 김한민 감독을 만나러 갔다고 했다. 그 자리에서 김한민 감독은 시나리오를 한 장씩 넘기며 그 의미에 대해 브리핑했고, 김윤석은 그 의미에 충분히 공감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이어 김윤석은 “김한민 감독의 브리핑을 듣고 나서 대한민국에서 이순신 장군에 대해서는 이 사람만큼 아는 사람이 없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했다. 이에 김윤석은 전적으로 김한민 감독을 믿고 “당신을 무조건 믿고 따라갈 테니까 당신은 보고 선택하라”라고 말한 뒤 ‘노량’의 이순신이 되기로 결심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순신 3부작 속 이순신 장군의 모습은 각기 다르다. ‘명량’이 압도적인 힘과 전술의 이순신이라면, ‘한산: 용의 출현’의 이순신은 패기 그 자체다. 그렇다면 김윤석이 표현하고 싶었던 ‘노량’의 이순신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이에 대해 김윤석은 “혼자서 고독하게 이 전쟁의 의미를 어떻게 종결시킬 것인가 고민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우리나라 국민이라면 모두가 알 이순신 장군의 전사 장면을 준비할 때에도 김윤석은 이순신 장군이라면 어땠을까 생각하고 또 생각했다. 김윤석은 “전투가 가장 치열했을 시점에 그렇게 되신 거 아닌가. 그 순간 최대한 전투에 방해되지 않아야 한다는 생각에 그 대사를 하지 않았을까 생각했다. 자신이 그동안 어떤 인생을 살았는지 이야기할 시간이 없었을 것이다. 최대한 아군의 사기가 떨어지지 않으면서도 정확하게 내 의사를 전달해야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그 장면에 임했다”고 말했다.

김윤석은 이순신 장군의 전사장면을 위대한 장군의 위대한 죽음으로 보이지 않길 바랐다. 그저 한 인간의 죽음으로 진실되게 표현하고 싶었다고 진심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순신 장군님을 막연하게 구국의 횃불이고 민족의 성웅이라고만 알지 자세하기는 알지는 못했어요. 이 작품을 하면서 이 분은 초인에 가까운 분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렇게 외로운 상황에서도 초인적인 정신력으로 버텨낸 사람이구나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영화 ‘미성년’으로 연출 경험이 있던 김윤석이 감독의 시선으로 바라본 김한민 감독은 끈기가 있는 사람이었다. 김윤석은 이에 대해 “지긋이 기다리면서 하나하나 이뤄나가는 모습을 볼 때 대단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촬영 일수에 대한 압박을 버텨내면서 차근차근 만들어가는 건 감독이 가져야 할 능력 중 가장 중요한 능력이다”라고 말했다.

김윤석의 부담감과 김한민 감독의 끈기로 완성된 ‘노량’은 2023년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한국 영화로 관객들과 극장에서 만나게 됐다. 이에 대해 김윤석은 “개봉하는 날이 오긴 온다”면서 “감개무량한 마음도 있고, 굉장히 떨린다. 관객들이 성원을 해주신다면 너무 감사할 것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롯데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