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X서경덕, 몽골 '이태준 기념관'에 한국어 안내서 1만 부 기증
2024. 06.13(목) 13:56
송혜교, 서경덕
송혜교, 서경덕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송혜교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와 함께 '이태준 기념관'에 한국어 안내서를 기증한다.

성신여대 창의융합학부 서경덕 교수팀은 13일 공식입장을 통해 "'한국 알림이' 서경덕 교수와 송혜교가 의기투합해 몽골 울란바토르 내 '이태준 기념관'에 한국어 안내서를 기증한다"고 밝혔다.

이태준 선생은 1914년 울란바토르로 이동하여 상하이 임시정부에 독립자금을 운반하고 의열단 활동을 하는 등 독립운동에 투신한 인물. 이와 관련 서 교수는 지난달 몽골 울란바토르를 방문, '이태준 선생 기념 공원' 내 '이태준 기념관'이 건립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서 교수는 최근 현장 관리를 맡고 있는 몽골 한인회와 협의, 신축하는 '이태준 기념관''에 한국어 및 몽골어로 제작하는 안내서 1만 부를 기증하기로 결정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19 이후 전 세계 곳곳에 남아있는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의 상황이 썩 좋은 편은 아니다"라고 말하며 "우리의 지속적인 관심과 방문만이 해외에 방치되어 있는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를 알리고 보존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 될 거라 확신한다. 올해도 몽골뿐만 아니라 전 세계 다양한 곳에 기증을 추진할 예정이니 기대해 달라"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서 교수와 송혜교는 지난 13년간 해외에 남아있는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에 한국어 안내서, 한글 간판, 부조작품 등을 지금까지 35곳에 기증해 왔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성신여대 창의융합학부 서경덕 교수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서경덕 | 송혜교
싸이월드공감